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경찰수업' 차태현X진영, 끝나지 않은 불법 도박단과의 전쟁 '또 위기' [종합]

기사입력 2021.09.14 09:2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숨 막히는 위기에 직면한 차태현과 진영이 ‘멘붕’ 상태에 빠졌다.

13일 방송된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11회에서는 악의 근원을 뿌리 뽑기 위해 ‘불도저’ 수사를 펼치는 유동만(차태현 분)과, 서로의 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하고 달콤한 로맨스를 이어가는 강선호(진영), 오강희(정수정)의 이야기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앞서 경찰대학교를 위협하는 불법 도박단의 존재를 알아차린 교수와 학생들은 힘을 합쳐 합동 수사에 나섰고, 마침내 용의자 고덕배(신승환)를 체포해 짜릿함을 안겼다. 하지만 검거 직전 서상학(강신일)에게 상황을 보고하는 권혁필(이종혁 분)을 비롯해, 누군가와 은밀하게 통화하는 최희수(최희수)까지 의심스러운 정황이 포착돼 수사가 종결되지 않은 듯한 어두운 기류가 감돌았다.

11회 방송에서는 성공적인 공조를 마친 뒤, 아름다운 추억을 쌓는 경찰대 교수와 학생들의 모습이 그려져 시청자들의 가슴을 뛰게 했다. 방학을 맞이해 여행을 떠난 ‘강수대’는 바닷가에서 신나게 뛰어놀며 한여름의 낭만을 만끽했다. 그러던 중 노범태(이달)와 조준욱(유영재)은 연애를 시작한 강선호와 오강희에게 데이트의 기회를 주려고 유유히 떠났고, 지갑이 없어 집으로 돌아가지 못하게 된 둘을 유동만과 최희수가 데리러 오게 되며 뜻밖의 만남이 성사되기도. ‘츤데레’ 매력을 발산하는 유동만과, 그의 차가운 면모에도 굴하지 않는 ‘마이 웨이’ 최희수는 집으로 돌아가는 차 안에서 티격태격 케미를 선보여 보는 이들까지 흐뭇한 미소를 짓게 했다.

행복한 시간도 잠시 상상치도 못한 인물들의 연결고리가 밝혀져 반전을 선사했다. 유동만은 고덕배 검거 직전 그가 누군가와 통화하고 있는 장면을 목격했으나, 고덕배는 조사실에서 휴대폰에 관해 모르쇠로 일관했다. 이에 현장을 샅샅이 수색한 유동만은 타이어 사이에서 증거물을 발견해 경찰서로 직행, 그곳에서 자신의 유도심문에 걸려들었던 한정식(유태웅) 부장을 찾는 최희수를 보게 되었다. 유동만은 예상치 못한 광경에 당황한 듯 굳은 얼굴로 경찰서를 떠나 얽히고설킨 이들의 앞날에 궁금증이 더해졌다.

한편 강선호와 오강희는 ‘사랑의 라이벌’ 박민규(추영우), 윤나래(김재인)의 ‘동맹 작전’으로 인해 우여곡절을 겪었다. 바닷가에서 산 산호 팔찌를 오강희에게 선물하려 했던 강선호는 자신과 달리 명품을 준비한 박민규로 인해 망설이게 됐다. 박민규는 윤나래에게 부탁해 오강희의 방으로 물건을 전달하는데 성공, 오강희는 이를 강선호의 것으로 착각해 신난 모습을 보이기도. 오해가 쌓여가던 중 강선호는 결국 진솔하게 속마음을 털어놓으며 선물을 전했고, 오강희는 수줍게 미소 지으며 풋풋한 ‘새내기 커플’의 면모를 보여줬다.

그런가 하면 유동만은 불법 도박단의 우두머리를 잡기 위해 전직 베테랑 형사다운 수사 본능을 발동, 끝나지 않은 ‘직진’ 수사를 펼쳤다. 박철진(송진우)이 수감 된 교도소 면회실로 향한 그는 단호한 눈빛을 발산하며 고덕배의 배후세력에 대해 물어봤다. 이에 “그때도 지금도 제가 드릴 말씀은 하납니다. 범인은 경찰대학에 있다는 거”라는 대답을 남긴 박철진은 학교 내부에 있는 위험한 배후세력의 존재를 암시해 위태로운 기류를 자아냈다. 안타까운 두 남자의 상황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리게 하기도.

방송 말미에는 유동만과 강선호가 또다시 위험에 빠지며 진땀을 유발했다. 유동만은 대포폰의 통화 기록에 있던 번호로 전화를 걸었고, 교수실에서 전화를 받는 누군가에게 답답한 듯 고함을 질러 날카로운 긴장감을 자아냈다. 강선호는 해킹 혐의로 유동만에게 조사를 받았던 자신의 과거를 들먹이며 채팅으로 협박을 해오는 낯선 인물 때문에 충격에 휩싸였다. 두 사람은 불안하게 떨리는 동공으로 놀라움과 당혹감이 뒤섞인 복잡한 감정을 드러내 이들이 무사히 위기를 헤쳐나갈 수 있을지 다음 방송이 더욱 기다려진다.

이렇듯 ‘경찰수업’은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스토리로 안방극장의 이목을 붙들었다.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아슬아슬한 상황에 완벽히 녹아든 배우들의 감정 연기는 몰입도를 끌어올리기도. 점차 존재감을 보이기 시작한 진범은 누구인지, 유동만과 강선호는 험난한 여정 끝에 악의 근원지를 찾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은 14일 오후 9시 30분에 12회가 방송되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에서도 만날 수 있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