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9 18: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내 점수? 80점"…'펜하3' 최예빈 밝힌 #'맛남'·'아형' #있지 류진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1.09.13 13:21 / 기사수정 2021.09.14 10:25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최예빈이 '펜트하우스' 대장정을 마치며 각종 TMI를 쏟아냈다.

최예빈은 지난 10일 종영한 SBS 금요드라마 '펜트하우스3'에 하은별 역으로 출연해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지난 2020년 10월 첫 방송된 '펜트하우스'는 시즌 내내 큰 사랑을 받으며 약 1년 반의 여정을 끝마쳤다. '펜트하우스'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극적이고 파격적인 전개로 매 회차 화제를 모았다.

하은별(최예빈 분)은 엄마 천서진(김소연)에 이어 성악을 전공했지만 늘 2인자에 머무르는 실력으로 천서진을 만족시키지 못한다. 늘 외롭고 혼자였던 하은별은 전부였던 엄마와 아빠를 모두 잃는 엔딩을 맞이해 충격을 안겼다.

종영을 앞두고 엑스포츠뉴스와 진행한 인터뷰에서 최예빈은 '펜트하우스' 비하인드를 전했다.

최종회에서 하은별은 엄마 천서진의 죄를 모두 증언하고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해 충격을 안겼다. 천서진은 결국 세상을 떠났고, 홀로 남은 하은별은 성당에서 지휘를 하는 모습으로 엔딩을 맞이했다.

최예빈은 "죄를 지은 사람들은 벌을 받아야죠. 은별이는 엄마에게도 저 스스로에게도 벌을 동시에 준 것 같다. 저는 일단 제 스스로 윤희(유진) 선배님이랑 똑같은 상처를 내서 저에게 벌을 주고, 엄마는 은별이가 결정적으로 (감옥에) 보내드린다. 뉘우치라고"라며 "감사하게도 작가님께서 은별이는 행복하게 주체적으로 행복을 찾을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잘못을 했으니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또 어린 친구들한테는 다시 한번 기회를 주신 것 같다. 은별이가 엄마를 떠나보내고 오히려 지금까지와는 다른 삶을 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 게 감사한 결말인 것 같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펜트하우스'에는 시즌 내내 다양한 스타들이 특별 출연으로 보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기억에 남는 특별 출연 장면이 있냐고 묻자 최예빈은 "장성규 선배님이 너무 재밌으셨다. 되게 자주 나오셔서 '이렇게 혹시 고정이 되시나' 생각도 했다. 본업이 아나운서신데 연기를 너무 잘하시더라. 화면을 보고 놀랐던 건 장성규 선배님이다"라며 웃었다.

이어 "이상민 선배님도 나오시는지 진짜 몰랐다. 교도관 역할이 너무 화제가 되길래 누구신가 봤더니 이상민 선배님이셨다. 근데 알고도 진짜 모르겠더라. 어제 가서 뵀는데도 너무 신기했다"며 들뜬 모습을 보였다.

또 신성우를 꼽으며 "실제로 뵀는데 너무 놀랐다. 아우라가 진짜 장난이 아니었다. 진짜 세계적인 지휘자 같으셨다"며 감탄했다.

드라마 데뷔작인 '펜트하우스'를 통해 최예빈에게는 많은 별명과 수식어가 생겼다. 마음에 드는 수식어가 있냐는 질문에 최예빈은 "천하별(천서진 하윤철 하은별의 합성어) 가족이라고 불러주시는 거. 또 별깅이(은별 아기)라는 별명이 너무 마음에 든다. 뭔가 가족 안에서의 은별이 포지션을 잘 표현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서 수식어는 앞으로 연기적인 부분을 인정받는 배우가 되고 싶다. 그런 수식어가 붙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최예빈은 김현수, 진지희, 김영대, 한지현, 이태빈 등과 함께 '헤라 키즈'라고 불렸다. 최예빈은 배우들과의 호흡을 자랑하며 "저희가 단체 톡방에서 얘기를 많이 한다. 저희끼리 다 두루두루 친하다"며 "지금도 잘 지내고 연락한다. 모이면 너무 즐겁다. 단톡방을 어떻게 나가냐. 못 나간다. 이제 시작이다"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한편, 그룹 있지의 류진, 에이티즈의 성화, 더보이즈의 영재 등 많은 스타들이 하은별 성대모사로 화제를 모았다. 이에 최예빈은 "류진 씨가 한 건 봤다. 제가 '티키타CAR'에 나갔었는데 다음화에 있지가 나오셨더라. 신기했다. 너무 신기했다"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성대모사를) 잘해주시기도 했고... 저에 대해 연구를 하고 관찰하면서 기억을 해주신 거지 않나. 저도 있지를 많이 좋아하는데 그렇게 해주셨다는 게... 어디선가 저를 보고 계신 거지 않나. 기분이 너무 좋았다. 저도 팬이다"라고 덧붙였다.

'펜트하우스' 촬영을 마친 최예빈은 최근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에 출연했다. 최예빈은 "너무 웃겨서 그만 웃고 싶을 정도였다. 광대가 너무 아팠다"고 짧은 출연 소감을 전했다.

최예빈은 지난 9일 종영한 SBS '맛남의 광장'의 새로운 멤버로 합류해 사랑스러운 매력을 뽐낸 바 있다. 이에 대해 "제가 백종원 선생님 팬인데 '맛남의 광장'에 참여하게 된 게 너무너무 영광스럽고 행복했다. 원래 기존 선배님들께서 너무 잘 이끌어주셔서 이제야 멤버들이 친해지게 되는 중이었는데 종영하게 돼서 너무 아쉽다"라고 말했다.

이어 "요리 실력도 많이 늘었다. 원래 먹는 거를 진짜 잘했고 요리에는 뜻이 없었는데 요리를 맛있게 해냈다는 뿌듯함을 배웠다. 집에서 많이 시도해보고 있다"라며 "짧은 기간이었지만 농가에 조금 도움이 됐기를 바란다. 너무 행복했다"고 전했다.

이날 최예빈은 '오늘의 TMI'로 "아까 직화 차돌 쌀국수를 먹었는데 진짜 맛있었다"며 가게 이름까지 추천하기도 했다.

또 해보고 싶은 예능에 대해서도 "여행이랑 음식을 좋아한다. 여행을 다니면서 맛있는 것도 먹고 연결시킬 수 있으면 좋지 않을까 싶다"고 답하며 '먹방 요정' 면모를 자랑했다.

그간 최예빈은 해보고 싶은 연기 장르에 대해 '누아르'라는 일관적인 답을 내놨다. 최예빈은 "'차이나타운' 김고은 선배님 역할이 너무 멋있었다. 제가 평소에는 밝지만 연기로는 되게 다양한 걸 해보고 싶다. 좀 더 어둡고 힘 있고, 카리스마 있는 걸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제가 그런 장르를 보는 걸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예빈은 "근데 사실 제가 좋아하는 영화는 '아멜리에'다. '차이나타운'에서 갑자기 확 달라졌는데 인상 깊게 본 거랑 평소에 좋아하는 건 좀 다른 것 같다"며 웃어보였다.

마지막으로 최예빈에게 '펜트하우스' 속 예빈과 은별에게 몇 점을 주고 싶냐고 질문했다. 최예빈은 "시즌3에서는 90점, 아니 80점 할래요. 100점 만점에 80점. (시즌) 통틀어서도 80점. 90점은 뭔가 너무 후한 것 같아서 안 되겠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박지영 기자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