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1-23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성공으로 죽여" 이근 대위, 한예슬에게 준 선물 보니

기사입력 2021.08.30 10:41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유튜버 김용호의 폭로에 시달렸던 이근 대위, 한예슬이 친분을 드러냈다.

29일 이근 대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GIFT TO A FRIEND"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공개된 사진에는 이근 대위가 쓴 저서 '얼티메이텀 (죽어도 포기하지 않는 최강 멘탈의 기술)'이 담겼다. 이근 대위는 책 첫 장에 'To. 한예슬 성공으로 그들을 죽이고, 미소로 묻어버리세요'라고 편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당신을 쓰러뜨리려는 사람은 이미 당신 아래에 있습니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한예슬은 이근 대위가 유튜버 김용호를 향해 쓴 저격글에 댓글을 남기며 친분을 드러낸 바 있다. 당시 이근 대위는 김용호에게 "기자로서 실패하고, 사업도 말아먹고, 와이프한테 저질 쓰레기가 됐고, 딸한테는 ** 아버지가 됐고. 공인들 폭로하는 기생충으로 직업을 가졌는데 그것도 결국 실패했네"라며 강하게 말했다.

김용호의 폭로를 당해온 두 사람은 김용호가 마지막 방송을 하며 사과하자 환호의 댓글로 기쁨을 드러냈다.

앞서 김용호는 "정인아 배우가 과거 이근 대위와 사귀는 사이였다. 이근 대위가 스카이다이빙 교육을 하다가 사망 사고를 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근 대위는 한국스카이다이빙협회의 공문을 공개하며 사고 현장에 자신이 없었다고 해명하며 김용호를 정보통신망법상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장을 접수했다.

한예슬은 10살 연하의 남자친구 류성재를 공개하자 김용호는 "남자친구가 접대부였다"고 폭로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김용호는 탈세, 버닝썬 등 기타 의혹을 꾸준히 제기했다. 한예슬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김용호와 직접 싸우며 최근에는 법무법인 태평양을 통해 명예훼손죄 및 모욕죄로 고소했다.

지난 27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용호연예부장'을 통해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내 안에 이런 괴물이 있구나. 내가 괴물을 때려잡는다고 하면서 나 또한 괴물이 돼가는 건 아닐까. 더 폭주하기 전에 멈춰야겠다"며 방송 중단을 결심했다.

그러면서 김용호는 "냉정하게 저 자신을 되돌아보고 한동안 혹독하게 저를 채찍질하고 오겠다. 여러분들에게 당당해지면 돌아오겠다. 지금은 너무 부끄러워서 방송을 못할 것 같다"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사진=이근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