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08:02
연예

'하이클래스' 조여정→김지수, 4色 자녀 투샷…국제학교 4인방

기사입력 2021.08.17 11:2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하이클래스’ 조여정, 김지수, 박세진, 공현주와 자녀들의 투샷이 공개됐다.

오는 9월 6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하이클래스’는 파라다이스 같은 섬에 위치한 초호화 국제학교에서 죽은 남편의 여자와 얽히며 벌어지는 치정 미스터리.

조여정, 김지수, 하준, 박세진, 공현주가 주연을 맡고 드라마 ‘에덴의 동쪽’, ‘앵그리맘’, ‘미씽나인’ 등으로 세련된 연출력을 인정받은 최병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아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 가운데 국제학교에 모인 하이클래스 송여울(조여정 분), 남지선(김지수), 황나윤(박세진), 차도영(공현주)과 자녀들의 케미가 돋보이는 스틸을 공개해 이목이 집중된다.

먼저 송여울은 아들 안이찬(장선율)을 소중히 품에 안고 애틋한 모자 케미스트리를 뿜어내 눈길을 끈다. 특히 떨어지지 않겠다는 듯 서로의 손가락을 포갠 채 꼭 쥔 송여울 모자의 투샷과 따스한 미소에서 깊은 애정이 느껴진다.

더욱이 극중 송여울은 남편의 살인범으로 몰리며 하루아침에 모든 걸 잃고 8살 아들을 지키고자 국제학교로 향하지만 엄마들 사이에서 미운 오리 새끼가 되는 인물로, 하나뿐인 가족이자 의젓한 아들 안이찬과 더욱 돈독한 애정을 과시할 것으로 관심을 모은다.

그런가 하면 남지선과 딸 이준희(김지유)는 우아함이 물씬 느껴지는 로열 케미스트리로 시선을 휘어잡는다. 극중 남지선은 호텔을 소유한 모태 금수저이자 엄마들의 중심에 서 여론을 쥐락펴락하는 국제학교의 여왕으로, 딸 이준희는 그런 엄마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노력하는 우등생.

무엇보다 공개된 스틸 속 여유로운 미소를 띤 남지선과 8살의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영민해 보이는 딸 이준희의 투샷에서 남다른 품격이 느껴진다. 이에 완벽함을 추구하는 남지선, 이준희 모녀가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높아진다.

이와 함께 황나윤과 딸 황재인(박소이)은 러블리한 모녀의 모습으로 미소를 자아낸다. 딸을 자신의 다리에 앉힌 채 꼭 안고 있는 황나윤의 청순하고 부드러운 미소가 눈길을 끄는 동시에, 엄마의 매력을 꼭 빼 닮은 황재인의 명랑한 미소가 보는 이까지 광대를 승천케 한다.

특히 극중 국제학교 엄마들 사이에 외톨이가 된 송여울의 유일한 친구가 되는 황나윤처럼, 딸 황재인 또한 송여울의 아들인 안이찬의 절친한 친구가 될 예정. 이에 송여울 모자와, 황나윤 모녀의 케미에도 기대가 쏠린다.

뿐만 아니라 차도영과 아들 곽시우(서윤혁)는 화보촬영을 방불케 하는 도도한 셀럽 포스로 관심을 집중시킨다. 극중 차도영은 어디에서나 관심과 주목을 받고 싶어하는 왕년의 톱배우로, 국제학교에서도 셀럽으로 인정받고자 고군분투하는 인물.

특히 공개된 스틸 속 단정하게 차려 입은 다른 엄마들과 달리 원숄더 레드 드레스로 화려함을 뽐낸 차도영의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는 가운데, 아들 곽시우 또한 완벽히 셋팅된 헤어스타일과 넥타이에 자리잡은 화려한 브로치로 모전자전임을 깨닫게 한다. 이에 스틸부터 독보적인 존재감을 뿜어내는 차도영 모자의 활약에 관심이 증폭된다.

이처럼 송여울, 남지선, 황나윤, 차도영과 자녀들은 서로 다른 케미스트리와 매력으로 극의 보는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이에 국제학교에 모인 이들이 얽히고 설키며 펼쳐질 하이클래스의 이야기에 기대감이 치솟는다.

한편, ‘하이클래스’는 오는 9월 6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tvN ‘하이클래스’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