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8-02 08: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오연수♥' 손지창 "수애, 내가 지목해 데뷔시켜" (대한외국인)[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7.22 01:19 / 기사수정 2021.07.22 01:20


(엑스포츠뉴스 이서은 인턴기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손지창이 수애와 남다른 인연을 밝혔다.

2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는 배우 손지창, 김영호, 김승수, 가수 이지훈이 출연했다. '대한외국인'의 '찐 애청자'라 직접 작가에게 연락해 출연 의사를 밝혔다는 그는 "아내(오연수)가 그렇게 집에서만 보지 말고 나가서 한우라도 타 오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손지창은 "김영호는 같이 운동을 하며 섭외, 김승수는 전화 한 통으로 섭외했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손지창은 앞서 한국 팀이 탈락한 상황에서 애청자로서 자신만만하게 퀴즈에 나섰다. 퀴즈석에 앉자 MC김용만이 "원조 하이틴 스타 아니냐. 혹시 배우로 복귀할 생각은 없냐"고 물었고 그는 "좋은 기회만 있다면 생각할 것 같은데 대사를 못 외울 것 같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김용만이 "수많은 작품들을 했는데 기억에 남는 배우가 있냐"고 묻자 그는 "심은하 씨가 기억에 남는다. 그의 데뷔작인 드라마 '마지막 승부'에 같이 출연했다"고 말했다. 손지창은 "수애 씨도 기억에 남는다. 당시 MBC에서 '베스트 극장'이라는 단막극을 할 때였는데 신인 배우들 프로필을 보여 주면서 이 중에서 골라 보라고 하더라. 그 중에서 제가 고른 분이 수애 씨다"라고 말했다.


손지창은 "그때 당시 수애 씨가 교정기를 끼고 있었는데 1년이 남았다고 해서 '그럼 미안하지만 다음에 봅시다'하고 보냈다. 그런데 그 다음 날 교정기를 뺴고 나타났다"고 말해 그의 열정을 드러냈다. 이어 "실제로 드라마 방송 후 다음 날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이라고 기사가 나갔다"고 회상했다.

그는 애청자 답지 않게 4단계에서 어이없게 탈락했지만 '원조 만능 엔터테이너'답게 이문세의 '빗속에서'를 열창해 감미로운 라이브를 들려주기도 했다.

사진 = MBC 에브리원 방송화면
 


이서은 기자 finley031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