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14:03
연예

'보이스4' 마진원 작가 "이하나 1인 2역, 소름 끼칠 정도"

기사입력 2021.06.24 10:56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보이스4' 배우 이하나가 도플갱어 연기를 소화하며 이목을 모았다.

이하나는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이하 ‘보이스4’)에서 생명의 소리를 듣는 보이스 프로파일러 강권주로 활약하고 있다.

특히 시즌4에서는 초청력의 선을 대변하는 강권주(이하나 분)와 함께 초청력의 악을 대변하면서 자신과 같은 얼굴, 능력을 가진 도플갱어 빌런까지 소화하며 안방극장을 깜짝 놀라게 했다.

서커스맨 일당의 살인 예고장이 오고부터 자신과 같은 얼굴을 한 이가 살인을 저지르는 악몽에 시달리게 된 강권주. 하지만 세 번째 메일에 담긴 음성 파일에서 예고된 살인 장소의 단서를 초청력으로 추적, 시청자들에게 짜릿한 카타르시스와 곧 발생할 사건에 대한 긴박감을 선사했다.

이후 서커스맨 일당의 타깃이 된 동생의 행방을 추적하는 데릭 조(송승헌)와 공조 수사를 펼치게 되자 특유의 침착함과 리더십을 발휘하며 센터장의 귀환을 알렸다.

반면 도플갱어 빌런은 갈라진 가족의 세계를 악용해 가족을 살해하는 극악무도함으로, 살인을 목격한 조승아(이이담)와 쫓고 숨는 숨바꼭질을 할 때는 손에 땀을 쥐는 섬뜩함으로, 강권주의 초청력을 교묘하게 악용해 수사망에 덫을 놓는 영악함으로 시청자들을 경악하게 만들었다.

특히 단 2회만에 도플갱어 빌런의 얼굴이 특수분장으로 밝혀졌지만 그에게는 강권주를 함정에 빠트릴 만큼 강력한 초청력이 있는 바. 이에 선과 악, 따뜻함과 섬뜩함, 순한 맛과 독한 맛 양극단에 있는 강권주와 도플갱어 빌런의 초청력 맞대결이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마진원 작가는 이하나의 극과 극 캐릭터 소화에 대해 “이하나 배우에 대한 무한한 신뢰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무려 3시즌 내내 정의로운 경찰을 해온 주인공에게 아무리 1인 2역이라지만 잔혹한 빌런을 맡기는데 고민이 없었다면 거짓말일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우리 이하나 배우라면 주인공의 선함을 훼손하지 않고 완벽히 다른 인물을 만들어 낼 거란 믿음이 확고했다. 그럼에도 실제 영상을 봤을 땐 기대 이상으로 무서워서 솔직히 소름이 끼쳤다. ‘우리 권주 이러면 안 되는데...’ 하는 소리가 절로 나올 정도였다”고 밝혔다.

덧붙여 “이하나 배우가 그간 강권주의 정의롭고 선한 모습에 투지까지 보여줬기에 강하고 센 연기도 충분히 가능하다고 생각했다. 아마 시즌4에서는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해내는 이하나 배우를 볼 것 같다”며 이하나를 향한 깊은 신뢰와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보이스4’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tvN ‘보이스4’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