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4 22:54
연예

2PM 우영, 주시은에 "사인 좀"…김영철 빈자리 채웠다 (철파엠)[종합]

기사입력 2021.06.23 09:04 / 기사수정 2021.06.23 10:49

최희재 기자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2PM 우영이 주시은 아나운서와 훈훈한 케미를 자랑했다.

23일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이하 '철파엠')에는 그룹 2PM 우영이 스페셜 DJ로 등장했다.

이날 '직장인 탐구생활' 코너에서는 주시은 아나운서와 함께 이야기를 나눴다. 주시은은 '퇴준생'이라는 키워드를 준비해 청취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주시은은 "퇴사와 취업 준비생을 조합한 신조어로 더 나은 회사로 이직하기 위해 퇴사를 준비하는 직장인을 말한다"고 설명했다.

우영은 주시은의 목소리 변화에 "사인 좀 해달라. 멋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이에 주시은은 "저도 가끔 신기할 때가 있다. 저도 이따 사인해달라"라며 훈훈한 케미를 자랑했다.

또 우영은 주시은에게 "만약에 주시은 아나운서가 현재 취업 전이라고 상상해본다면 어디든 취업부터 하고 좋은 회사를 알아볼 것 같나. 아니면 한 우물만 팔 것 같나"라고 물었다.

이에 주시은은 "나이를 정하고 그 커트라인까지는 한 우물을 파다가 안 되면 일단 취직을 할 것 같다. 중간이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우영은 "제 친구들도 회사에 다니는 친구들이 많은데 이럴 때마다 무슨 이야기를 해줘야 할지 모르겠어서 듣기만 한다"라고 전했다. 이에 주시은은 "들어만 주는 것도 힘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직장 연애 보고서' 코너에서 두 사람은 사내 연애 사연을 소개했다. 사연은 헤어졌던 커플이 다시 만난 후 결혼, 부부가 되었다는 내용이었다. 우영과 주시은은 달달한 연기로 몰입도를 더했다.

우영은 "오늘 영철 DJ의 자리를 앙디(DJ 애칭)가 채워봤다. 첫째날이라 많이 부족했다. 할 말 없다. 내일 더 잘하겠다"라며 유쾌한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한편 2PM 우영이 6월 23일부터 27일까지 5일간 '김영철의 파워FM'의 스페셜 디제이를 맡는다. 김영철은 미국 코미디쇼 출연을 위해 23일 출국했다. 한편, '철파엠'은 매일 오전 7시부터 9시까지 SBS 파워FM에서 방송된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 방송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