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9 05:55
연예

"김소연, 뺨 때리고 미안해해"…도비서 김도현, '펜트하우스' 비하인드 (복면가왕) [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5.17 06:51 / 기사수정 2021.05.17 02:16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김도현이 김소연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1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2연승에 도전한 '탄생석 받고 가왕석으로 5월의 에메랄드'와 이에 맞선 새로운 도전자 8인의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도현은 '판정단 나 안 뽑을 거면 집에 가 가란말이야'로 무대에 올랐고, '이번 정류장은 가왕석 가왕석입니다 저 이번에 내려요'와 1라운드 듀엣곡 대결을 펼쳤다.

김도현과 '이번 정류장은 가왕석 가왕석입니다 저 이번에 내려요'는 투애니원의 '론리(Lonely)'를 선곡했고, 독특한 음색으로 완벽한 하모니를 선사했다.

이후 '이번 정류장은 가왕석 가왕석입니다 저 이번에 내려요'가 판정단의 선택을 받았고, 김도현은 1라운드에서 아쉽게 탈락해 정체를 공개했다.



김도현은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천서진 이사장님을 모시고 있는 도비서 역을 맡은 김도현이다"라며 자신을 소개했다.

김성주는 "16 대 5 나올 정도는 아니다"라며 아쉬워했고, 윤상은 "이건 아니다. 1라운드 탈락은 말이 안 되는 분이다"라며 맞장구쳤다.

특히 김성주는 "'펜트하우스'라는 드라마가 워낙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극중 대사를 몇 마디 해주시면 좋겠다. 이사장님한테 하는 대사"라며 부탁했다. 김도현은 '죄송합니다'라는 짧은 대사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김성주는 "수난을 많이 당하셨는데 힘들지는 않았냐"라며 궁금해했고, 김도현은 "소연 선배님이 뺨을 때리시는 장면이 있었는데 너무 미안해하셨다. 돌고래 소리 내시면서"라며 김소연 성대모사를 소화했다.



더 나아가 김도현은 "촬영하시면서 저한테 해주셨던 말씀이 '이거 분명히 나중에 도현 씨한테 도움이 될 거고 좋은 일이 생길 거다'라는 말씀을 해주셨는데 이런 무대에서 노래할 수 있는 게 좋은 일이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김성주는 "'복면가왕'을 통해 어머님께 용서를 구한다고 했다"라며 의아해했고, 김도현은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되면서 거짓말을 했다. 오디션 보러 간다고"라며 털어놨다.

김도현은 어머니를 향해 영상 편지를 띄웠고, "바로 옆에 앉아있는 제가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됐다. 제가 부른 노래 가사처럼 이제 제가 지킬 테니까 한시름 내려놓고 응원 많이 해주셨으면 좋겠다"라며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