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01:41
연예

이하늘 전처 박유선, 故이현배 추모 "마음 정리 잘 안 돼, 너무 아파"  [전문]

기사입력 2021.04.26 00:03 / 기사수정 2021.04.26 00:0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이하늘의 전처 박유선이 갑작스럽게 떠난 고(故) 이현배를 그리워했다. 

박유선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수 년 전 '유선씨~ 오빠~' 하다가 처음으로 '형수님~ 도련님~' 어색하게 부르면서 서로 멋쩍게 웃던 날이 생각난다"며 "최근 4개월 동안 못해도 일주일에 한두 번씩은 봤었는데 환하게 웃는 얼굴로 늘 그 자리에 있을 것만 같아서 마음 정리가 잘 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이어 "카페 일하면서 모르는 거 하나 물어보면 열 개 신경 써서 알려주고, 퇴근하고 들리면 고생했다고 먹을 거에 커피에 재밌는 얘기를 해줬다. 오빠가 하늘오빠보다 더 많이 챙겨줬다"며 "제가 뭐 예쁘다고 그렇게까지 잘해주셨냐"며 그리움을 토로했다. 

박유선은 "오빠 보내고 오늘에서야 출근을 했다. 근데 오빠 생각이 너무 많이 난다. 퇴근하고 동동이들 데리러 가면 오빠가 '오셨어요' 하면서 문 열어줘야하는데 저 어떻게 가죠"라며 "마지막까지 저까지도 잊지 않고 생각해 줘서 챙겨줘서, 마지막까지 오빠다워서 마음이 따뜻한데 너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평안하게 좋은 곳으로 갔는지 그동안 행복한 삶이었는지 오늘은 오빠한테 물어볼게 이것밖에 없다"며 "대답은 들은 걸로 하겠다. 잘 쉬고 또 만나요 우리"라고 글을 마쳤다.  

한편 이하늘과 박유선은 11년의 만남 끝에 2018년 결혼했지만 1년 반 만에 이혼했다. 두 사람과 故 이현배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다. 

다음은 박유선 글 전문. 

오빠 잘 도착했어요?
저희는 모두 여기에 잘 있어요!
수년 전 유선씨~ 오빠~ 하다가 처음으로 형수님~ 도련님~
어색하게 부르면서 서로 멋쩍게 웃던 날이 생각나네요^^

최근 4개월동안 못해도 일주일에 한두번씩은 봤었는데
환하게 웃는 얼굴로 늘 그자리에 있을것만 같아서
마음정리가 잘 되지 않아요!

카페 일하면서 모르는거 하나 물어보면 열개 신경써서 알려주고, 퇴근하고 들리면 고생했다고 먹을거에 커피에 재밌는 얘기에..
오빠가 하늘오빠보다 더 많이 챙겨줬었는데..

집에 갈때면 하늘오빠한테 형아 이거 유선씨 챙겨주자 하면서
빈손으로 돌려보낸적도 없었는데..
제가 뭐 예쁘다고 그렇게까지 잘해주셨어요 참..

하늘오빠 혼자 있으니까 제주도 가서 일 보시고
빨리 올라오라니까 알겠다고 했잖아요 근데 어디간거야...

오빠 보내고 오늘에서야 출근을 했거든요
근데 오빠 생각이 너무 많이 나요^^
퇴근하고 동동이들 데리러가면 오빠가 오셨어요 하면서
문 열어줘야하는데 있다가 저 어떻게 가죠??

마지막까지 저까지도 잊지않고 생각해줘서 챙겨줘서..
마지막까지 오빠다워서 마음이 따뜻한데 너무 아프다..

평안하게 좋은곳으로 갔는지 그동안 행복한 삶이었는지..
오늘은 오빠한테 물어볼게 이것밖에 없네요!
대답은 들은걸로 할께요!

잘 쉬고있어요 또 만나요 우리!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박유선 인스타그램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