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06:57
연예

박소담, 봉준호 '기생충' 캐스팅 비화 "전화 읽씹…답장 안 했다" (솔라시도)[종합]

기사입력 2021.01.25 19:21 / 기사수정 2021.01.25 19:21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배우 박소담이 영화 '기생충'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솔라는 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솔라시도 solarsido'에 '그냥인터뷰 박소담ㅣ기생충, 이것까지 놀라게 한다고?'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영상에서는 박소담이 게스트로 출연해 "앙리 할아버지와 나'라는 연극을 대학로에서 하고있다"며 근황을 전했다.

솔라는 "신구 선생님과 술 친구라고 들었다. 술 마시는 자리에서 무슨 대화를 나누냐"라고 물었다. 이에 박소담은 "'오늘은 연기 이야기를 하지 말자'라고 늘 다짐하며 술을 마신다. 또래들이 술을 마시듯이 먹는다"며 "너무 좋은 할아버지처럼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솔라는 "대선배님이시고 해서 자리가 낯설고 어려울 것 같았다"며 놀라워했다.

박소담은 영화 '기생충' 캐스팅 비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박소담은 "오디션을 보지 않고 캐스팅된 영화가 '기생충'이 처음이었다. 그때 회사도 없었고 혼자 시간을 보내는 중에 봉준호 감독님한테 연락이 왔다"며 "믿기지가 않아서 답을 안 했다. 그런데 연락이 다시 오셨다"라고 털어놨다. 이에 솔라는 "읽씹했구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소담은 "봉준호 감독님이 영화 '옥자'를 준비하실 때 미자 역할 오디션을 보러 갔다가 감독님과 수다를 떨었었다. 그러고 2-3년 뒤에 연락이 온 거다"라고 밝혔다.

박소담은 칸 영화제에 갔을 때를 회상하기도 했다. 박소담은 "우리 배우들이 워낙 친해서 비행기를 타고 가는 동안 '최대한 많이 보고 많이 배우고 오자'라는 이야기를 하며 갔다. 그런데 막상 가니까 너무 정신이 없었다. 큰 스크린에서 내 얼굴이 나오는데 박수랑 환호성이 나오면서 영화를 봐주시니까 마음이 이상했다"고 말했다.

이에 솔라는 "내가 괜히 너무 벅차오르더라. (박소담이) 상을 받았을 때 눈물이 날려고 했다"고 말했고 박소담은 "아직도 얼떨떨한 상태다"라고 웃으며 대답했다.

박소담은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역할을 위해 삭발 투혼을 펼친 바 있다. 솔라는 "그런 변화에 대한 두려움이 있느냐"고 물었고 이에 박소담은 "도전하는 게 두렵다기보다는 재밌고 기다려진다. 내가 언제 이런 연기를 해보겠냐. 기회가 주어지는 거 자체가 신기하다"고 대답했다.

박소담은 도전해보고 싶은 역할로 "'비밀의 숲' 같은 드라마를 꼭 찍어 보고 싶다. 좀 더 성숙한 여성의 연기를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소담은 "나의 몸과 마음이 건강한 배우가 되고 싶다. 마음이 건강하지 않으면 하고 싶은 일을 온전히 해내지 못할 것 같다. 난 내가 건강했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채널 '솔라시도 solarsido'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