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8 00:04
연예

신봉선 코미디언 남편 후보, 류근지→전유성? (1호가) [엑's PICK]

기사입력 2021.01.25 05:10 / 기사수정 2021.01.25 01:11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1호가' 선배 코미디언들이 신봉선에게 코미디언 부부가 될 것을 권했다.

24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어 '1호가')에는 게스트로 신봉선이 출연했다.

이날 박미선은 "(신봉선이) 미모에 물이 오른지 몇 년 됐는데 아직 봉선이 미모를 알아주는 남자가 안 나타났네"라며 신봉선에게 코미디언과 결혼 생각을 한 적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신봉선은 "'1호가'를 보면서 우리 여자 선배님들이 너무 멋있더라. 일과 가정을 같이 꾸려 나가는 모습을 보고 그런 생각이 들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팽현숙은 "속이 썩는다"며 현실 반응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김영철, 류근지, 김기리, 장동민 등 신봉선과 '썸?'이 있었다는 개그계 동료들이 언급됐다. 장도연은 "내가 아직 '개콘'에 있었으면 김기리는 내 남자였을 거다", "장동민이 결혼하자고 했었다", "윤형빈, 날 좋아하는 줄 알았는데 정경미랑 결혼하더라" 등 과거 신봉선의 발언을 폭로하기도 해 웃음을 자아냈다.



급기야 선배 코미디언들은 '17호 코미디언 부부'를 성사 시키기 위해 신봉선의 남편 후보(?)들을 언급했다. 류근지, 유민상 등이 후보로 언급된 후, 최양락은 "전유성 형도 얘기가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양락의 말에 신봉선은 "개그계의 은교냐 뭐냐"며 황당해 했다. 이어 그는 "이럴 때 하는 얘기가 있다. 뭐라 처 씨부리쌌노"라며 자신의 유행어를 날려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또한 김학래의 엄용수 언급에도 신봉선은 "짜증 지대로다"라고 이야기, 그의 적재적소에 유행어 사용에 스튜디오 선배들은 흐뭇함을 드러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