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2:38
연예

서효원, 중국서 자가격리 "교도소인 줄, 3일에 한번 코로나 검사" (노는언니)

기사입력 2021.01.12 22:00 / 기사수정 2021.01.12 22:46

이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서효원이 중국에서 한 자가격리 일화를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 언니'에서는 국제 대회를 마치고 돌아온 탁구 선수 서효원과 함께 글램핑장에 방문했다.

서효원은 "코로나19 검사를 해야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라며 코로나19 상황에서 했던 출국을 떠올렸다. 탁구 시합을 위해 중국으로 떠난 김온아는 비행기에서 내리자마자 중국 당국의 대우를 받았다. 이어 서효원은 "2주의 격리 기간 동안 개개인 특별 관리를 해줬다. 운동기구를 다 내줬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서효원은 중국에서 편하게만 있었던 것은 아니었다. 3일에 한 번씩 코로나19 검사, 하루에 한 번씩 체온 측정을 했다고 밝히며 "밥은 무슨 교도소인 줄 알았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서효원은 영화 '올드보이'를 연상하며 "중국이니까 만두도 있었다. 문 두드리고 보지도 않고 두고 갔다"고 말했다.

시합 후 한국으로 들어온 서효원은 다시 자가격리 생활에 들어갔다. 서효원은 "한국 오니까 먹을 게 너무 많았다"며 배달음식을 언급하며 "중국에서 격리 할 때는 시합을 하니까 운동하고 긴장하고 그랬는데 오니까 시합이 없어서 풀어졌다"고 차이점을 언급했다.

마지막으로 서효원은 "처음에 그렇게 일주일을 지냈다. 아픈 무릎 때문에 살이 찌면 안 되는데 살이 쪘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티캐스트 E채널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