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6-30 06:48
연예

최수민, 고교 입학금 내준 은사님 재회 “찾아뵙지 못해…용서해 달라” (사랑을 싣고) [종합]

기사입력 2021.01.06 22:02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사랑을 싣고’ 최수민이 인생의 은사님과 재회했다.

6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이하 ‘사랑을 싣고’)에는 성우 최수민이 출연해 고교 입학금을 내준 인생의 은사 이절영 선생님을 찾아 나섰다. 

중학교 시절 큰 도움을 받았던 은사님을 꼭 찾고 싶다고 밝힌 최수민은 가족들의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차)태현이한테 이야기했더니 ‘엄마가 찾고 싶으신 분 찾는 건 감사한 거죠’라고 하더라”고 이야기했다.

또한 남편 차재완 씨가 직접 녹화 현장에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쇼핑백을 들어 보이며 “나는 이런 데 나오는 거 싫은데 이걸 놓고 갔네”라며 능청스럽게 이야기했다. 또 차재완 씨는 “(야간) 중학교 때 이야기를 못 들었다”며 최수민이 찾는 은사를 궁금해 했다. 그러자 최수민은 “중학교 시절은 타임캡슐에 묻어놓았던 시절”이라고 밝혔다.

차재완 씨는 “그래서 감사하다. 그 분이 등록금을 줘서 고등학교로 가고, 방송국에 왔기 때문에 저를 만났지 않나”라며 “꼭 찾아 달라”고 로맨티스트 면모를 보였다.



이후 최수민은 50년 만에 찾은 추억의 장소들을 둘러본 뒤 은사님의 집으로 찾아갔다. 떨리는 마음으로 선생님을 기다리던 최수민은 그가 모습을 보이자마자 눈물을 보였다. 이절영 씨는 최수민의 본명 최순자를 기억하고 “당신이 순자야?”라고 물어 또 한 번 감동을 자아냈다.

최수민은 “찾아뵙지 못했다. 용서해 달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고교 입학금을 내준 것에 대해 이절영 씨는 “(최수민이) 착실했고 공부 잘하는 모범생이었다. 어떻게든 진학을 시켜야겠다는 마음이 있었다. 부유한 동네 친구가 있는데, 입학금 절반을 빌리고 결혼 자금을 합쳤다”고 입학금 마련 비화를 밝혔다. 

최수민은 선생님을 위해 준비한 목도리 등 선물을 전하고, 찾아준 ‘TV는 사랑을 싣고’ 팀에 계속해서 감사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KBS 방송화면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