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23:37
연예

'우수상' 류수영 "아내 박하선·하늘나라로 간 처남과 기쁨 나누고파" [2019 MBC 연기대상]

기사입력 2019.12.30 22:59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배우 류수영이 우수상을 차지, 아내 박하선을 비롯한 가족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MBC 미디어센터 공개홀에서 진행된 2019 MBC 연기대상에서 일일주말드라마 우수 연기상은 류수영, 박세완에게 돌아갔다.

일일주말드라마 남자 부문은 '슬플 때 사랑한다' 류수영이 차지했다.

실감나는 악역 연기를 선보인 류수영은 "상을 준 분이 내 아내(박하선)의 작품 속 전 남편(정상훈)이었다. 감회가 새롭다. 드라마를 찍으면서 많이 고통스러웠다. 이상하고 나쁜 사람이었는데 이해시키려고 노력하고 있더라. 그게 연기의 준비였지만 굉장히 고통스러웠지만 덕분에 많이 배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시청자에게 감사하다. 부모님, 그리고 매일 세상에서 제일 잘생겨서 데리고 산다고 말해주는 박하선, 눈에 넣어도 하나도 안 아픈 내 딸 감사하다. 마지막으로 저번달에 하늘나라에 간 처남,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소를 가진 순수한 청년인 처남에게 이 상의 기쁨을 나누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일일주말드라마 여자 부문은 '두 번은 없다' 박세완이 수상했다. 박세완은 "받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받으니 좋다. 아직 드라마가 반 정도 남았는데 더 힘내라고 잘 되라고 준 상 같다"라며 배우들과 스태프들에게 공을 돌렸다.

이날 2019 MBC연기대상은 모델 한혜진과 방송인 김성주가 사회를 봤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2019 MBC 연기대상 방송화면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