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00:28
연예

'날 녹여주오' 원진아 "고미란 役, 그간 연기한 작품 중 가장 높은 싱크로율"

기사입력 2019.09.20 14:34

이송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원진아가 극중 캐릭터와 싱크로율을 밝혔다.

20일 서울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는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지창욱, 원진아, 윤세아, 임원희, 백미경 작가, 신우철 감독이 참석했다.

'날 녹여주오'는 24시간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한 남녀가 미스터리한 음모로 인해 20년 후 깨어나면서 맞이하는 가슴 뜨거운 이야기를 그린다.

고미란 역을 맡은 원진아는 마동찬과 함께 24시간만 냉동됐다가 깨어날 예정이었지만 20년이 지나버린 황당한 상황에 놓이게 되는 극한의 알바생을 그린다.

원진아는 "그동안은 차분하고 전문직이 많아서, 제 성격과는 괴리가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그래서 제 지인들도 '발랄한 작품을 했으면 좋겠다'고 조언해주더라. 그때 감독님과 작가님이 제안을 주셨다"고 말했다.

그는 "평소에서 장난끼가 많아서 극중 캐릭터와 싱크로율이 여태까지 했던 작품 중에 제일 크지 않을까 싶다"라며 "현장에서도 즐겁게 촬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미란이 상식 밖의 행동을 하는데 어떻게 하면 미워보이지 않을지 고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날 녹여주오'는 오는 28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이송희 기자 wi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