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5 04:56
연예

'모두의 거짓말' 메인포스터, 이민기·이유영 비밀스러운 시선

기사입력 2019.09.20 13:0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모두의 거짓말’이 이민기와 이유영의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마치 고급스러운 미술 서적의 커버를 연상시키는 듯한 이미지와 비밀스러운 분위기는 지금 당장 다음 페이지엔 어떤 그림이 있는지 넘겨보고 싶은 욕구를 불러일으킨다. 

OCN 새 토일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러운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의 진실을 좇는 시크릿 스릴러. 첫 방송이 3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20일 형사 조태식(이민기 분)과 국회의원 김서희(이유영)의 시선이 부딪히는 비밀스러운 메인 포스터가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미스터리한 분위기가 감도는 장소에서 서로 마주보고 있는 조태식과 김서희. 두 사람 사이에 놓인 테이블에는 의문의 붉은 상자 하나가 놓여있다. 앞서 공개된 캐릭터 티저 영상에서 태식이 상자를 주우려하자 자동차가 전복된 사건 현장이 펼쳐졌고, 서희는 이 상자를 보는 것조차 두려워했다. 포스터 속에 등장한 상자가 바로 태식과 서희의 인생을 뒤바꿔놓는다는 것을 예측케 하는 대목이다.  

“모두가 침묵할 때 그들이 소리치기 시작했다”는 메인 카피는 수면 위로 드러나지 않은 진실을 좇는 태식과 서희의 이야기를 암시한다.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광역수사대를 떠나기로 결심한 형사 태식. 하지만 ‘떠나기 전 마지막’이라는 전제 하에, 아버지는 죽고 남편은 사라진 서희의 사건 수사를 맡는다. 인적 드문 시골 마을에서 근무를 하고 싶던 태식과 진실을 찾기 위해 국회의원이 된 서희가 의문의 상자를 통해 발견할 진실은 무엇일까. 또한, 그 진실을 위해 어떤 목소리를 낼까.

제작진은 “시선을 사로잡는 붉은 상자 하나와 서로를 바라보는 태식과 서희의 미묘한 눈빛이 담긴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모든 상황이 의문스럽고, 비밀이 가득한 사건 속에서 두 사람이 추적해야 할 진실은 무엇일지 첫 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고 전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전영신, 원유정 작가와 감각적인 연출을 자랑하는 이윤정 감독이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OCN 드라마틱 시네마 ‘타인은 지옥이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2일 토요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OCN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