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20:09
연예

'악플의 밤' 설리, '설집사표' 대화법 공개…"반려묘랑 소통 가능"

기사입력 2019.09.20 09:47 / 기사수정 2019.09.20 09:52

박소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악플의 밤’ 설리가 ‘설집사(설리+집사)표 고양이 대화법’을 공개한다.

20일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에는 지상렬과 천명훈이 출연해 이 세상 텐션을 뛰어넘는 입담으로 거침없는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설리가 반려묘를 향한 특급 애정과 남다른 대화법을 공개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설리는 “반려묘 고블린과 소통이 가능하다”고 충격 고백했다. 이어 “혼자 노래 부르고 있으면 고블린이 다가와 조용히 하라고 입에 손을 대더라”며 반려묘 고블린과의 남다른 의사 소통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지상렬-천명훈은 설리 못지 않은 연예계 대표 반려인답게 반려동물 이야기가 나오자 봇물 터지듯 이야기 보따리를 쏟아냈다. 특히 설리의 반려묘 자랑에 맞서 ‘개아빠’ 지상렬-‘냥집사’ 천명훈 또한 팔불출 사랑꾼 면모를 뽐내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상렬은 “상근이 아들 상돈이가 날 것을 좋아하는데 내가 가끔 빈 손으로 가면 ‘닭~ 닭~’이라고 요구하더라”고 말해 모두의 두 눈을 휘둥그래 만들었다. 천명훈은 “우리 호비도 창 밖에 새가 날아다니면 반갑게 인사하더라” 등 흡사 ‘동물농장의 밤’을 연상케 하는 팔불출 면모를 폭발시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한다.

설리-지상렬-천명훈의 자기 자식 자랑에 ‘찐’ 동물농장 아저씨 신동엽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악플의 밤’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박소연 기자 pl1sy@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