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08:59
스포츠

'3연패 끝' 류중일 LG 감독 "김현수 추가 2타점이 주요했다"

기사입력 2019.07.13 21:28

채정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잠실, 채정연 기자]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이 3연패를 마감한 소감을 전했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홈경기에서 5-3으로 승리하며 3연패를 끊었다. 삼성은 4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선발 타일러 윌슨의 호투가 발판이 됐다. 1회 실책과 함께 2실점 했으나, 7이닝 6피안타 1볼넷 5탈삼진 2실점(1자책)으로 제 몫을 해냈다. 

1회 선취점을 내줬지만 타선이 금세 만회했다. 3회 오지환의 적시 2루타, 이형종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5회 정주현이 과감한 주루로 역전점을 따냈다. 7회 김현수의 추가 2타점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

경기 후 류중일 감독은 "윌슨이 7이닝을 잘 던져줬고 진해수와 고우석이 잘 막아주며 마무리했다. 타선에서는 김현수의 귀중한 추가 2타점이 주요했다"고 말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채정연 기자 lobelia1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