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2 18:59
연예

[종합] '한끼줍쇼' 김보성X김동현, 갈현동에서 의리의리한 '한 끼 성공'

기사입력 2018.10.04 00:01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한끼줍쇼' 김보성, 김동현이 한 끼 도전에 성공했다.

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배우 김보성과 UFC 선수 김동현이 은평구 갈현동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이날 김보성은 팔에 깁스를 한 채 등장했다. 이에 이경규는 "설정이냐"고 물었고, 김보성은 "녹화 전에 펀치볼 치다가 부러졌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김동현은 "효도르와 비슷한 케이스다. 몸의 근육과 파워를 주먹이 못 이기는 거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경규는 "남의 프로그램 나와서 팔이나 부러뜨리냐"고 농담을 던졌고, 촬영하다가 부러졌다는 제작진의 말에 "그럼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보성은 "내가 개인적으로 김동현을 정말 존경한다"고 전했다. 이에 강호동은 "김동현은 별명도 많다"고 덧붙였고, 김동현은 자신의 별명을 줄줄이 소개했다. 

김보성은 자신의 별명을 "핵주먹"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그럼 타이슨처럼 귀도 물고 그러냐"고 물었고, 김보성은 "형님은 내가 물고 싶다"고 답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네 사람은 이경규, 김보성 복수혈전 팀과 강호동, 김동현 대탈출 팀으로 나눠 한 끼 도전을 시작했다. 첫 띵동을 누른 김보성은 주민의 모습이 보이자 '의리'를 외치며 자신을 소개했다. 그러나 주민은 "뭐야"라고 버럭 했고, 이에 김보성은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결국 첫 도전은 실패로 이어졌다. 

주민들은 김보성의 '의리 소개'에 깜짝 놀라거나 무서워하는 반응을 보였다. 급기야 "안 사요"라는 대답까지 나와 웃음을 안겼다. 이후 두 사람은 집 앞에서 주차를 하고 있는 주민을 만났고, 길거리 도전으로 한 끼에 성공했다.  

한편 강호동, 김동현은 몇 번의 도전만에 한 끼 줄 집에 입성했다. 강호동은 고민하는 주민에게 "가족과 상의해 보시라"고 말했다. 이에 주민은 "남편이 휴대폰을 두고 나갔다"며 "허락하실 거다. 들어오시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김의정 기자 uijeong@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