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4 15: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효린, K-POP 디바 위용 뽐낸다…세계적 EDM 축제 출연

기사입력 2016.08.18 08:17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걸그룹 씨스타의 효린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축제에 출연한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측은 "씨스타 효린이 9월 11일 싱가포르 베이프론트 에비뉴 울트라 파크에서 개최되는 '울트라 싱가포르'(Ultra Singapore)에서 라이브 스테이지에 오른다"고 전했다.
 
효린은 K POP 걸그룹으로는 이례적으로 주최측의 초청을 받아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역량을 보여줄 계획이다. 

9월 10~11일 이틀간 열리는 '울트라 싱가포르'에는 Above & Beyond, Afrojack, Alesso, Axwell & Ingrosso, Deadmau5, Kygo, Nero, DJ Snake, Zhu, Far East Movement, Jauz, Marshmello, W&W 등 세계적인 DJ와 EDM 아티스트들이 총 출동한다. 

'울트라 메인 스테이지', '라이브 스테이지', '레지스탕스' 등 3개의 무대로 구성된 이번 축제에서 효린은 '라이브 스테이지'를 꾸미는 단독 아티스트로 이름을 올렸다.

한편, 전세계 19개 도시에서 열리는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은 한국에서도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 코리아'란 타이틀로 성황리에 열리고 있는 글로벌 음악 축제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