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28 19: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우혜림 "원더걸스 가발, 지금 와 말하지만 정말 싫었다" (림스다이어리)

기사입력 2021.08.20 15:2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우혜림이 원더걸스 활동 당시 입었던 의상에 얽힌 비하인드를 밝혔다. 

우혜림은 19일 오후 7시 공식 유튜브 채널 '림스 다이어리(Lim's diary)’를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 원더걸스 무대 의상을 직접 소개했다. 

공개된 영상 속 우혜림은 "아쉽게 없는 의상도 있지만 내가 간직하고 있던 여러 가지 콘셉트의 의상들을 소개해드리겠다. 활동 당시 에피소드도 공유하겠다"며 다양한 종류의 의상을 선보였다. 

이번 영상은 원더걸스를 여전히 사랑하는 많은 팬들의 추억을 회상할 수 있는 콘텐츠라 더욱 뜻깊었다. 

가장 먼저 '노바디(Nobody)' 의상을 꺼낸 우혜림은 "'노바디' 의상은 갖고 있는 의상 중 유일하게 하나만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노바디' 활동 끝나고 합류를 해서 내 의상이 따로 없었다. 그래서 내가 유빈 언니 의상을 입고 유빈 언니가 선미 의상을 입었다"며 어디에서도 듣지 못했던 비하인드를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투 디프런트 티어스(2 Different Tears)' 의상 설명에 나선 우혜림은 "데뷔 때 입었던 옷이라 많은 감정이 뒤섞인 의상이다"라며 "그땐 지미집이 뭔지도 모를 정도로 정말 아무것도 몰랐다"고 고백했다. 

이어 "'바보 가발'이라고 부르는 동그란 가발이 있었는데 지금 와서 이야기하지만 정말 싫었다"며 당시 스타일링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비 마이 베이비(Be My Baby)' 무대 의상도 등장했다. 우혜림은 "물방울 무늬와 벨벳이 포인트다. 전체적으로 편했지만 배 부분이 늘어나지 않아 항상 배에 힘을 주고 있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외에도 콘서트 때 입었던 의상들을 보여주며 직접 의상을 입고 춤을 추는 우혜림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향수를 자극하기에 충분했다. 

우혜림은 "오랜만에 의상을 입으니까 옛날 추억이 많이 생각이 났다"며 "춤을 췄을 때 얼마나 즐거웠는지, 또 우리 음악이 얼마나 좋았는지 새삼 느끼며 마음이 따뜻해지는 시간이었다"는 소감을 남겼다. 

우혜림은 개인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들과 활발히 소통 중이다. 뿐만 아니라 중화TV '차이나스톡' 고정 MC로도 활약하고 있다.

사진= 림스 다이어리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