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24 11: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믿고 듣는' 오마이걸, 기대감 100% 부응하는 컴백 [종합]

기사입력 2021.05.10 16:53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그룹 오마이걸(OH MY GIRL)이 '대세돌' 굳히기에 나섰다.

오마이걸은 10일 오후 여덟 번째 미니 앨범 'Dear OHMYGIRL' 발매를 기념해 온라인 미디어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멤버 미미는 건강상의 이유로 불참했다.

이날 승희는 새 앨범 'Dear OHMYGIRL'에 대해 "앨범명처럼 오마이걸에 대한 이야기고, 오마이걸한테 해주고 싶은 말이 그대로 들어가있는 앨범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곡들이 포근하고 위로가 되고 힘이 된다"며 "한 번 들어도 계속 맴도실 거니까 조심하셔야 한다"고 유쾌한 설명을 이어갔다.

효정은 "저희 만의 색깔과 이야기가 담겨있는 앨범인 것 같아서 애착이 많이 간다. 다른 수록곡들의 가사를 보면 멤버들 서로에게 하는 듯한 이야기들, 성장하는 이야기들이 많다. 들으시면 오마이걸이 딱 생각나실 거다"라며 미소를 지었다.

이어 "감성 속에 오마이걸 만의 감성 멜로디가 있다. 오마이걸 하면 감성이 빠질 수 없지 않나. 감성이 필요하실 때 들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유아는 직접 포인트 안무를 설명하며 사랑스러운 안무를 선보였다.

승희는 뮤직비디오 촬영 에피소드로 "의상이 굉장히 독특한 게 많았다. 마지막에 일렬로 의자에 앉아서 소리를 지르는 장면이 기억에 남는다. 효정 언니가 팔이 안 올라가서 팔이 디귿자가 됐다. 촬영장이 아주 웃음바다가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수록곡을 추천해달라는 MC 박소현의 물음에 효정은 'Dear You'를 추천하며 "멤버들이 그렇게 생각이 나더라. 가사가 너무 예쁘다. 소중한 분들을 생각하면서 들어주셨으면 좋겠다. 또 '초대장'이라는 곡은 멤버들의 보컬 색이 딱 드러나는 곡"이라고 말했다. 또 비니는 '나의 인형'을 추천했다.

타이틀곡의 킬링 포인트와 매력을 묻는 질문에 유아는 "오마이걸 하면 밝고 에너지 넘치는 모습이 기억이 난다. 저희의 이런 부분을 강점으로 살려서 많은 분들이 쉽게 따라부를 수 있는 게 킬링 포인트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타이틀곡 'DUN DUN DANCE'에 이어 'Dear You' 무대까지 선보인 오마이걸. 유아는 "저희가 이렇게 인사 드리기까지 1년 넘게 시간이 걸렸는데 너무 보고 싶었고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비니는 "준비하면서 정말 많은 노력을 했다. 저희의 감성을 보시는 분들께 전달드릴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효정은 "활동 열심히 건강히 하는 모습으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전했고, 지호는 "처음 쇼케이스 했던 날이 생각이 난다. 엄청 떨렸었는데, 온라인으로 만나뵙게 돼서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승희는 "건강히 행복하게 '던 던 댄스' 활동 잘하겠다"며 미소를 지었고 아린은 "오랜만에 앨범이 나왔는데 앞으로도 지금처럼 변함없이 사랑스러운 모습 지켜가도록 하겠다. 감사하다"고 마무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오마이걸은 10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신보 'Dear OHMYGIRL'을 발매한다. 타이틀곡 ‘DUN DUN DANCE’는 Nu-Disco 스타일의 곡으로 ‘오마이걸 표 댄스 팝’의 정수를 선사할 예정이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WM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