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22 03: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럭키 "한국에서 욕 먹으면 오래 살아"…안젤리나에 위로 (밥심)

기사입력 2021.05.03 13:19 / 기사수정 2021.05.03 13:26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인도인 럭키가 한국생활 초반 욕을 많이 먹었다는 안젤리나를 위로했다.

3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강호동의 밥심’(이하 '밥심')에는 한국 사람보다 더 한국인 같은 ‘대한외국인’ 4인 안젤리나, 마리아, 럭키, 데이브가 찾아와 한국 정착과 데뷔 스토리를 공개한다.

한국살이 5년 차, SNS 100만 팔로워를 보유 중인 안젤리나는 한국에 올 수 있었던 이유가 ‘순두부찌개’ 덕분이라고 밝힌다. 안젤리나가 러시아에 있는 한국 식당에서 순두부찌개를 먹은 사진이 한국에서 화제가 된 것이다.

안젤리나는 당시 반응에 대해서 “어떤 러시아 여신이 맛있게 한식을 먹는다며...”라고 전하면서 쑥스러워한다. 또 안젤리나는 한국 생활 초반 가장 많이 들은 말은 욕이었다고 밝혀 모두를 의아하게 한다.

당시 상황 설명을 들은 출연자들은 비로소 고개를 끄덕인다. 럭키는 “한국에서 욕 먹으면 오래 산다”라며 안젤리나를 위로하고 그녀는 의외의 대답으로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다. 그 대답은 무엇일지 방송에서 만날 수 있다.

'밥심'은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SBS플러스 '밥심'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