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22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조혜련 “박명수에 ‘나 좋아하냐’ 했더니”…서경석‧김효진 얽힌 사각관계 언급 (1호가) [종합]

기사입력 2021.05.03 00:03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1호가’ 조혜련이 서경석, 김효진, 박명수와 사각관계(?)로 얽혔던 과거 이야기를 언급했다. 

2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1호가 될 순 없어’(이하 ‘1호가’)에는 코미디언 조혜련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박미선과 조혜련은 대학 선후배 사이라고. 박미선은 “유일한 개그계 후배다. 혜련이는 홍석천 씨랑 동기, 난 권해효, 이경영 씨랑 동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혜련은 박미선과의 첫 만남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박미선이 “여기가 그렇게 만만한 데가 아니다”라며 텃세(?)를 부렸음을 폭로했다. 이어 조혜련은 “지금은 가장 친한 이웃사촌이다”라고 덧붙였다.

서경석의 ‘1호가’ 출연 당시 조혜련의 짝사랑 ‘썰’도 소환됐다. 싹싹한 서경석이 예뻐보였다는 말에 박미선은 “너 학벌 보잖아”라고 폭로했고, 조혜련은 “인정한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혜련은 “(서경석을) 예뻐했다. 그때 김효진이 경쟁자였다. 박명수 씨까지 얽혀있었다”고 이야기했다.

조혜련은 “명수가 잘됐지 않나. 라디오에서 만나서 대화를 하면서 ‘너 옛날에 나 좋아했잖아’ 했더니 코너 사수를 위해 한 거라더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또한 이날 최양락은 “라디오DJ 시절이었는데, 틀지 말아야 하는 곡이 있었다”며 조혜련의 ‘아나까나’가 수준 미달을 이유로 금지곡이었다고 했다. 이에 조혜련은 “나중엔 풀렸다. 지금도 (몇몇 방송사에선) 금지곡이다”라고 ‘웃픈’ 사연을 공개했다. 

최양락은 “수준 미달이 이유인 건 처음이었다. 노래를 어떻게 만든 거냐”고 해 주위를 웃게 했다. 이어 조혜련은 ‘아나까나’ 무대를 흥겹게 선보였고, 개그계 선후배들이 이를 신나게 받아줘 웃음을 안겼다.

이어 팽현숙, 최양락 부부가 신봉선, 지상렬과 함께 청평 벚꽃 데이트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몇 달 전 ‘17호’ 조작단 팽락부부로 인해 데이트를 했던 신봉선과 지상렬이 꽃이 피면 놀러 오라는 팽현숙의 이야기에 진짜 청평을 찾은 것. 지상렬은 “덕분에 귀한 데 왔다”며 초대에 기뻐했다.

또한 두 사람은 함께 다정하게 사진을 찍고, 배를 타며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으로 스튜디오에 ‘17호’ 탄생에 대한 기대를 안겼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