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3 04: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남규리, 성형수술 솔직 고백→촬영 중 응급실 行

기사입력 2021.01.21 10:34 / 기사수정 2021.01.22 11:51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배우 남규리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이하 '오발')'에는 남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남규리는 지난해 MBC 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열연을 펼쳤고 그해 '2020 MBC 연기대상'에서 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에 남규리는 "소속사도 없는 상태였고 상을 받을 생각도 못 했다. 내가 MBC 드라마를 많이 해서 마무리를 잘 하고 싶은 생각으로 시상식에 갔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남규리는 "호명되는 순간에 긴장이 되더라. '혹시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무대에 올라가니 너무 떨렸다. 무슨 얘기를 하고 내려왔는지도 잘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남규리와 이지혜는 과거 방송에서 성형수술을 했다고 고백했던 바 있다. 이지혜는 "과거 성형 사실을 시원하게 고백하셨더라. 규리 씨가 '한밤의 TV 연예'에서 성형에 대해 이야기했다. 같은 날 저도 '해피투게더3'에서 코 수술을 고백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지혜는 “과거 솔직했던 성형수술 고백에 소속사로부터 경고를 받진 않았냐”라고 물었고 남규리는 "많이 받았다. '너무 솔직하다'고 하시더라"라고 대답했다.

남규리는 “어렸을 때는 많이 혼났다"며 ”‘(소속사에게) 배우 생활을 하면서 어떤 발언을 하든 사실이고 소신이니까 큰 실수가 아니지 않나요?'라고 말했다. 어느 순간부터는 저를 믿어주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지혜는 "생각이 깊다"며 남규리를 칭찬했다.

또한 남규리는 자신의 성격에 대해 "생각보다 털털한 편이고, 주변 사람들이 '네가 TV로 봐야 연예인인 게 생각이 난다'고 한다"라고 말했다.

친한 연예인에 대해 남규리는 "임주환 씨 이이경 씨 이세영 씨 등 같이 작품 했던 분들과 연락 주고받는다. 정을영 감독님도 내 첫 드라마를 연출한 감독님이니까 끊임없이 관심을 갖고 조언해 주신다. 아버지 같은 분이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역할에 몰두해 응급실에 다녀온 일화를 전하기도 했다. 남규리는 MBC 드라마 ‘카이로스’에서 소시오패스 강현채 역을 맡았다. 남규리는 “해당 인물에 몰입한 나머지 응급실에 다녀왔다. 저 때문에 촬영이 일주일 지연된 적 있다"며 운을 뗐다.

이어 남규리는 "감독님이 할 수 있겠냐고 연락을 주시기도 했다. 어떤 날은 소시오패스 연기를 하는데 광기 연기에 기쁨을 느끼거나 아무렇지 않게 연기를 해야 하는 것에 혼란이 왔다“며 ”내가 이런 인격이었나 무서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작품을 하며 욕도 많이 먹었다. 역할 때문이다. 현장에서 '욕을 많이 먹는다는 건 제대로 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하고 싶은 장르로는 액션을 꼽았다. 남규리는 "몸을 만들 기회를 주시면 제대로 해보고 싶다. 사극도 해보고 싶다"고 연기 열정을 뽐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인스타그램, MBC FM4U '오후의 발견 이지혜입니다' 방송 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