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31 17: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뷰티풀마인드' 장혁의 첫 눈물, 울림이 다른 진심

기사입력 2016.08.02 07:43


[엑스포츠뉴스 정지원 기자] ‘뷰티풀 마인드’ 장혁의 첫 눈물이 안방극장을 울렸다.
 
1일 방송된 KBS 2TV '뷰티풀 마인드' 13회에서는 영오(장혁 분)가 자신이 꼭 살리겠다고 약속했던 환자 조윤호(이재우)가 죽기 전에 남긴 동영상을 확인했다. 영상 속 조윤호는 영오에게 “내 마음에 귀를 기울여준 사람은 선생님이 처음이었다”는 고마움을 전했고 이를 확인한 영오는 눈물을 흘리기 시작했다.
 
영오에게 있어 눈물과 슬픔은 학습되지 않았던 감정이었다. 하지만 영오가 흘리는 눈물은 그가 감정을 마음으로 느끼고 있음을 알게 했다.
 
윤호를 살리고자 했던 영오의 모든 행동들은 서툴고 거칠었을지 몰라도 적어도 그 어떤 거짓과 계산이 없는 진정성이 깃들어 있었다. 영오의 진심은 환자 윤호는 물론 안방극장의 마음까지 뜨겁게 적셨다는 반응.
 
특히 ‘의사는 사람을 살린다’고만 믿어왔던 영오가 회를 거듭할수록 환자들의 마음을 헤아리고 공감하며 성장해나가는 모습들은 시청자들에게 큰 감동과 여운을 안겨주고 있다. 이에 그가 최종회에서 어떤 엔딩을 맞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영오가 진성(박소담)을 위해 법으로 금지돼있는 생체 폐이식 수술에 기증자로 나서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는 기증자의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는 수술인 만큼 마지막 회를 향한 궁금증이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2일 오후 10시 마지막회 방송.
 
jeewonjeong@xportsnews.com / 사진=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