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00: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유동근, 사고 친 박형식 또 품었다 "괜찮다" 눈물

기사입력 2014.10.26 21:10 / 기사수정 2014.10.26 21:12

'가족끼리 왜 이래' 박형식이 유동근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 KBS 방송화면

▲ 가족끼리 왜 이래

[엑스포츠뉴스=남금주 기자] '가족끼리 왜 이래' 박형식이 유동근 앞에서 눈물을 흘렸다.

26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 21회에서는 패싸움에 휘말려 합의금을 물게 된 차달봉(박형식 분)과 윤은호(서강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달봉에게 시비를 걸었던 쪽칼(장인섭)이 찾아와 "니 아버지가 굽신거리면서 합의금 주더라"며 니 아버지처럼 굽신거리면서 빌어볼래 한번 더 사고쳐볼래"라며 차달봉을 건드렸다. 차달봉은 쪽칼의 멱살을 잡았지만 "아버님을 생각하라"는 강서울의 말에 참고 차순봉에게 달려갔다.

차순봉은 차달봉에게 "저녁은 먹었어?"라며 따뜻한 한 마디를 건넸고, 이에 차달봉은 죄송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난 아버지 병원에도 못 가봤는데"라며 고개를 들지 못하는 차달봉에게 차순봉은 "괜찮다"며 차달봉의 눈물을 닦아주었다.

차순봉은 "괜찮다. 다 괜찮다. 네가 필요로 하는 순간까지 난 네 아버지니까"라고 독백했다.

대중문화부 en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