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3-09 00: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권나라 “‘암행어사’ 흥행에 내 기여도? 거의 없다” [인터뷰 종합]

기사입력 2021.02.17 09:24 / 기사수정 2021.02.17 09:26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암행어사’ 권나라가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종영한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극본 박성훈 강민선, 연출 김정민, 이하 ‘암행어사’)에서 홍다인 역을 맡아 활약한 배우 권나라가 16일 화상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암행어사’는 부정부패를 척결하고 비리에 맞서 백성의 억울함을 풀어주는 조선시대 왕실의 비밀 수사관 암행어사와 어사단 이야기를 담은 코믹 미스터리 수사극. 통쾌한 스토리와 인물들 간 유쾌한 케미로 호응을 얻은 작품은 KBS 월화극 중 3년 만에 두 자릿수 시청률을 기록하는 등 큰 사랑을 받았다. 

극 중 권나라는 위장술에 능한 어사단의 홍일점 홍다인으로 분해 데뷔 첫 사극에 도전, 인물의 다양한 면면을 그려내며 호평 받았다. 이날 인터뷰에서 권나라는 작품을 마친 소회와 함께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 앞으로의 계획 등을 진솔하게 털어놨다.

작품을 마친 권나라는 “추운 겨울을 스태프분들 도움 덕에 따뜻하게 이겨낼 수 있었다. 또한 많은 관심, 사랑 덕분에 응원 속에서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었다”며 스태프들과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한 마음을 전하며 공을 돌렸다.

작품이 많은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해 권나라는 “통쾌하고 유쾌한 장면들을 함께 즐겨주신 것 같다”며 흥행 요인으로 ‘사이다’ 매력을 꼽았다. 또한 그는 좋은 반응 얻은 데 있어 자신의 기여도에 대해 “거의 없었다”고 밝히며 겸손함을 드러냈다. 권나라는 “현장 분위기가 좋았기 때문에 많이 사랑해주시지 않았을까 생각한다. 전 자연스럽게 그 분위기에 녹아있었다”고 덧붙였다. 

권나라가 연기한 홍다인은 ‘황진이의 미모와 논개의 기백’을 지닌 캐릭터였다. 이와 관련 권나라는 외모적인 부분보단 아픔을 뒤로 하고 현실에 맞서 싸우는 밝은 캐릭터였다는 점에 더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그는 “황진이의 미모라는 타이틀이 있었기에 먹고 싶었던 것들을 절제하는 촬영을 했던 기억은 있다. 그래도 다인이의 성격이나, 캐릭터가 가진 다양한 매력을 어떻게 보여줄지 고민을 했다”고 설명했다.

홍다인은 중요한 순간에 용기를 낼 줄 아는 매력을 갖고 있기도. 권나라는 이를 연기하며 매력적인 홍다인을 닮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그는 “말 뿐만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는 다인이를 보면서 저도 언행일치가 되는 다인이처럼 살아야지 생각을 갖게 되더라. 용기 있게 살아가야지 생각을 했던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홍다인과 함께 성이겸(김명수 분), 박춘삼(이이경)이 완성한 어사단 3인방의 케미도 큰 사랑을 받았다. 권나라는 “현장에서도 친하게 지냈다. 촬영하면서 ‘찐’ 웃음이 나올 때가 많았다. 촬영장 안에서도, 밖에서도 ‘찐친 케미’였던 것 같다. 다른 때보다 더 많이 웃고 많이 즐겁게 행복하게 촬영했다”며 동료 배우들과의 호흡을 과시했다.

김명수, 이이경과 다른 작품에서 다시 만난다면 ‘찐 친구’를 넘어 ‘찐 가족’ 케미를 보여주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권나라는 “가족 느낌의 케미를 보여줄 수 있는 시트콤이나 가족물을 하고 싶다. 그만큼 친하기 때문에 찐 친구가 아닌 가족 같은 케미를 보여주면 색다르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여 이야기 했다.

권나라는 “매 순간 잘 하고 싶은 욕심에 긴장을 많이 하고 촬영장에 갔다. 긴장을 한 나머지 아쉬운 부분이 많은 것 같다. ‘좀 더 즐겨볼 걸’ 이런 생각도 많이 했지만, 함께 만드는 과정을 즐겼던 것 같다. 그걸 만들어 가는 게 큰 의미가 있었다”며 ‘암행어사’라는 작품이 갖는 특별한 의미를 전하기도 했다. 

권나라는 지난 2017년 드라마 ‘수상한 파트너’를 통해 본격 연기자의 길에 들어섰다. 이후 ‘닥터 프리즈너’, ‘나의 아저씨’, ‘이태원 클라쓰’에 이어 이번 ‘암행어사’까지 매 작품 흥행에 성공하며 배우로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2021년을 기분 좋게 연 권나라는 남은 한 해 동안 “이번 작품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 다양하게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계획을 밝혀 앞으로의 활동을 더욱 기대케 했다.

jinhyejo@xportsnews.com / 사진=에이맨프로젝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