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2 16: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무리뉴 "손흥민은 환상적인 선수... 사랑에 빠졌다"

기사입력 2019.12.04 11:02 / 기사수정 2019.12.04 11:16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조제 무리뉴 토트넘 핫스퍼 감독이 손흥민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손흥민은 지난 2일(이하 한국시각)에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어워즈에서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수상했다. 지난 2015년, 2017년에 이은 세 번째 수상이다. 이어 3일 새벽엔 2019 발롱도르 22위에 오르며 아시아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하는 등 겹경사를 맞이했다.

이에 무리뉴 감독은 5일 오전(한국시각)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경기를 앞둔 기자 회견에서 손흥민에게 축하 메시지를 건넸다. 칭찬도 잊지 않았다.

무리뉴 감독은 "(기자 회견을) 이 말로 시작하려 했는데 깜빡했다. 손흥민에게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수상을 축하한다고 말해주고 싶다"라며 "여기 온지 10~12일 정도 됐는데, 손흥민과 사랑에 빠졌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환상적인 선수다. 팀의 모든 사람이 손흥민과 행복하게 지내고 있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한 명의 친숙한 인물에게 축하를 보냈다. 전북 현대의 모라이스 감독이었다. 무리뉴는 "모라이스는 축구계에서 나와 가장 친한 3명 중 한 명이다. 며칠 전 한국의 챔피언이 됐다. 정말 축하한다고 말해주고 싶다"라며 절친의 성공을 기뻐했다.

최근 맹활약하고 있는 델레 알리에 대해선 "어린 나이에 중요한 대회를 모두 경험했다. 원하는 것을 모두 할 수 있는 선수다"라고 칭찬했다.

무리뉴 감독은 친정팀이었던 맨유 원정을 떠난다. 이에 많은 이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맨유에서 행복했다. 행복했던 장소로 돌아가는 것"이라면서 "나는 맨유를 꺾으려는 사람 중 한 명일 뿐이다"라며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