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7 09:2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라스' 김응수 "'아이언 드래곤' 세상"…제2 전성기 입증한 유쾌 입담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0.03 01:09 / 기사수정 2019.10.03 01:53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인턴기자] 김응수가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2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껍데기는 가라' 특집으로 김응수, 박상민, 카더가든, 뱃사공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응수는 '곽철용 신드롬'에 대해 "유튜브에서 패러디 영상을 많이 봤다. 정말 잘 만들었다. 자고 일어났더니 '아이언 드래곤'의 세상이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젊은 친구들이 사진을 찍자고 한다. 참 고마운 일이다"고 말했다.

이어 타짜4의 출연 제안이 오면 어떻게 할 거냐는 질문에 "안 한다. '모든 작품은 1편 만한 후속 작품이 없다'고 하는 말이 있다"며 "그리고 곽철용은 이미 죽었다"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곽철용의 큰 인기에 SNS 사칭 계정까지 생겼다고. 이에 김응수는 "저도 깜짝 놀랐다. 딸이 직접 해명글을 올렸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는 없었다"며 "(딸이 적은 글이) 명문장이다"고 급 딸을 칭찬해 폭소케 했다.

또한 김응수는 아내를 위해 꼭 저녁 식사를 해결하고 간다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가 "일을 하고 와서 그 정도는 부탁할 수 있지 않냐"고 하자, 그는 "아침만 부탁한다. 아침도 최대한 간단한 음식을 요구한다"며 "반드시 저녁은 해결하고 간다. 설거지도 힘들지 않냐"고 답했다.

김응수는 작품 선택 비결도 공개했다. 그는 "제가 선택한 작품은 다 잘 된다. 남들은 제가 운이 좋다고 한다"며 "그 판단 기준이 뭐냐면 감이다"고 털어놨다. 이에 정재형이 "논리적인 답이 나올 줄 알았다"고 하자 카더가든과 뱃사공은 웃음을 참지 못했고, 이에 김응수는 버럭해 웃음을 유발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