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5 23: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스페인 하숙', 해외서도 통한 나영석PD표 힐링예능 [첫방]

기사입력 2019.03.16 04:23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나영석 PD의 예능은 또 한 번 통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tvN '스페인 하숙'에는 오랜만에 다시 재회한 차승원, 유해진과 새로운 게스트 배정남의 만남이 공개됐다.

스페인으로 출발하기에 앞서 차승원과 유해진은 나영석 PD로부터 새롭게 합류하게 된 배정남을 소개받았다. 그의 등장에 유해진은 "정남이 떨어진다"라며 농담을 던졌고, 배정남은 "쎄빠지게 해보겠다"고 사투리로 의지를 전했다.

세사람은 스페인 산티아고 순례길에서 알베르게를 운영하게 됐다. 알베르게라는 저렴한 숙소를 운영하며 동시에 한식까지 대접할 예정이라고 밝힌 이들.

스페인에 도작하자마자 세 사람은 머리를 맞대고 '스페인 하숙'을 방문한 손님들에게 대접할 메뉴를 정하고 장보기에 나섰다.

차승원은 '삼시세끼'에 이어 또 한 번 요리에 도전했다. 보조 배정남마저 감탄하게 만든 차승원의 요리실력은 여전했다. 그는 제육볶음, 깍두기 등 다양한 한식을 준비했다. 배정남은 차승원 옆에서 요리 보조로 활약했지만 이내 체력이 방전되고야 말았다.

유해진은 하숙집 안내표지판을 제작하는 등 알베르게를 채울 다양한 '이케요' 가구를 만들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오픈을 한 '스페인 하숙' 팀. 정작 오픈 후에 걱정이 밀려오는 듯 세 사람은 근심 가득한 표정이었지만 이내 각자의 위치로 향해 영업 준비에 나섰다. 그러면서도 차승원은 "너무 안오면 (만들어 놓은 된장찌개가) 과하다"라고 연신 걱정을 했다.

걱정이 무색하게 '스페인 하숙'에는 손님들이 연이어 등장했다. 한국인 순례자는 물론 외국인 손님까지 등장했다. 차승원은 한국인 손님을 향해 "오늘 땡잡으셨다"라고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반면 유해진은 외국인 손님 2명의 입장에 긴장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높였다.

'스페인 하숙'은 시작 전부터 나영석 PD의 새로운 예능이자 그간 '삼시세끼'에서 유쾌한 케미스트리를 자랑했던 차승원-유해진이 다시 한 번 뭉친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뚜껑을 열기 전 일각에서는 이미 나영석 PD가 연출한 기존의 예능과 큰 차이가 없을 것이라는 지적을 하기도 했던 상황.

하지만 '스페인 하숙'은 기존의 '삼시세끼' 시리즈와는 또 다른 설정들로 개성을 자랑했고, 나영석의 예능은 다시 한 번 통했다. 차승원과 유해진은 스페인에서도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 그간 자신들의 강점을 살려 영업 준비를 했다. 여기에 새롭게 합류한 배정남은 활력소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다소 어설프지만, 열정 하나는 최고였던 그는 차승원-유해진 콤비와 함께 발맞췄다.

제작발표회에서 이미 '농익은 매력'을 예고했던 나영석 PD. 그리고 그는 시작 전 '식상함'이라는 우려를 모두 날리며 세 사람의 열정 넘치는 영업 준비기를 그려냈다. 본격적인 시작은 다음 2화에서 공개될 예정이지만 '스페인 하숙'은 1화의 준비 과정에서부터 시청자들의 눈길을 끄는데 성공한 듯하다.

과연 차승원-유해진-배정남 콤비가 산티아고에서 어떤 한끼를 선물할 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스페인 하숙'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