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20:11
연예

예원 "'복면가왕' 두 손으로 마이크 잡을 정도로 떨려, 환호성 행복했다"

기사입력 2018.05.14 08:40 / 기사수정 2018.05.14 08:41

전원 기자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쥬얼리 출신 가수 예원이 타고난 예능감과 노래 실력을 뽐내며 '복면가왕'에 깜짝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예원이 출연해 청아한 목소리로 청중을 사로잡았다. 오랜만에 선 무대에서 떨리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안정적인 노래 실력을 선보이며 판정단과 관객들에게 반가움을 더했다.

이날 '마트료시카' 가면을 쓰고 등장한 예원은 얼굴을 드러내기 전 다양한 개인기와 댄스 실력까지 뽐내며 판정단으로 출연한 그룹 위너(WINNER)로부터 후배 걸그룹일 것이라고 추측 받는가 하면, 유영석에게는 스타일리쉬한 창법이라는 칭찬을 받는 등 예능감과 노래 실력을 동시에 인정받으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얼굴을 공개할 때는 김윤아의 '봄날은 간다'를 감성적인 보이스로 소화하며 진정성 있는 무대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방송 후 예원은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오랜만에 선 무대라서 두 손으로 마이크를 잡아야 할 정도로 떨렸는데 가면을 벗을 때 환호성과 박수 소리를 듣고 나니 너무 행복하고 감사했다"며 "더 잘할 걸 하는 아쉬움도 남지만 앞으로 활동하는데 있어서 자신감을 얻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는 소감을 전했다.

또 "무대를 마치고 출연진 분들께서 앞으로 자주 봤으면 좋겠다는 말을 많이 해주셔서 한마디 한마디가 힘이 됐다"는 감사 인사와 함께 "용기내서 도전했던 무대였던 만큼 앞으로 더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 드리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한편, 드라마와 뮤지컬 무대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예원은 오는 6월 6일 첫방송되는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 출연한다. 극 중 허당 비서 설마음 역을 맡은 예원은 실수 연발 '주객전도형 비서'로 귀엽고 유쾌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won@xportsnews.com / 사진=젤리피쉬



전원 기자 w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