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00:07
연예

[종합] "'전국노래자랑' 나가고파"…요요미, 신흥 '트로트 요정'의 출사표

기사입력 2018.02.23 14:42

박소현 기자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신인 트로트 가수 요요미가 새로운 트로트 요정 자리에 도전장을 던졌다. 

23일 서울 강남구 삼익악기 빌딩 엠팟홀에서 신인가수 요요미의 정규 1집 'First story - 이 오빠 뭐야' 발매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요요미의 데뷔곡 '이 오빠 뭐야'는 1990년대 테크노풍 댄스곡으로 중독성있는 멜로디와 후렴구에 요요미만의 섹시한 퍼포먼스를 더했다. 

이날 쇼케이스에서 요요미는 타이틀곡 '이 오빠 뭐야' 외에도 '하트뿅뿅', '자석같은 남자' 등을 열창했다. 또 기타리스트 박주원의 감미로운 연주와 함께 심수봉의 '그때 그 사람'을 부르며 색다른 감성을 뽐내기도 했다. 

요요미를 프로듀싱한 안정모 프로듀서는 "요요가 어여쁘고 아름답다는 뜻이 있어 아름다울 미요를 덧붙여 요요미라고 정했다"고 밝혔다. 

요요미는 "뼛속부터 트로트를 하고 싶었다. 창법이 아버지의 영향을 받아서 아버지도 트로트가수시다"고 털어놨다. 요요미의 아버지 또한 지역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트로트 가수. 그는 "혜은이를 전부터 좋아했다. 전국민이 반할 수 있는 그런 트로트 가수가 되고싶다"며 당찬 포부를 밝혔다. 

함께 공연한 박주원은 "안정모 대표님으로부터 작년부터 제작하신다는 소식을 들었다. 처음에는 큰 기대 없이 만났는데 노래도 굉장히 잘하더라"며 칭찬했다. 그는 "이제 데뷔하는 신인이니 재능을 많이 알아줬으면 좋겠다. 노래와 춤 외에도 말도 잘하고 개그도 된다. 전에 함께 라디오를 했을 때 긴장했다고 하는데 전혀 못 느끼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요요미는 "처음에는 엄청 떨렸었는데 무대 시작하자마자 진짜 시작하는구나 했다. 이제 가수로서 타이틀을 달고 활동을 하는구나란 생각이 들면서 감회가 새로웠다. 앞으로도 뭐가 기존 트로트 가수와는 달리 매력있는 가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그는 "'이 오빠 뭐야'가 차트 10위 안에 드는게 목표"라며 당찬 포부도 전했다. 이어 "'전국노래자랑'에 나가보고 싶다. 예전부터 나가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요요미의 'First story - 이 오빠 뭐야'는 23일 정오 공개됐으며 활발히 활동에 임할 예정이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sment엔터테인먼트

박소현 기자 sohyunpark@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