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4 10:22
연예

[종합] "신청만 8천명"…'고등래퍼2', 일반인 참가자 논란없이 순항할까

기사입력 2018.02.23 12:08 / 기사수정 2018.02.23 12:08

김선우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고등래퍼2'가 더욱 다양한 개성을 지닌 고등학생 래퍼들과 함께 돌아왔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M 센터에서 Mnet '고등래퍼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용범 국장, 김태은 CP, 전지현 PD, 넉살, 산이, 치타, 그루비룸, 행주, 보이비, 딥플로우가 참석했다.

'고등래퍼2'는 세상을 뒤집을 10대들의 힙합전쟁으로 국내최초 고교 랩 대항전이다. 지난해 시즌1 이후 새 시즌으로 새롭게 탄생했다. MC로는 넉살, 멘토군단으로는 산이, 치타, 그루비룸, 행주, 보이비, 딥플로우가 나선다.

이날 현장을 찾은 김홍범 국장은 "올해는 고등래퍼 친구들이 작년보다 더 큰 파장을 일으킬거라 생각한다"라며 자신했다. 멘토 그루비룸은 "작년에는 방송으로 봤었는데 올해엔 잘하는 참가자가 더 많다. 대체적으로 잘하는 편"이라고 이야기했다. 산이도 "요즘 친구들은 다 잘한다. 내가 '쇼미3'를 나갔을때만 해도 실력이 명확하게 나뉘었는데 요즘은 개성과 매력이 중요한 거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김태은CP는 "시즌2를 하면서 제일 신경쓴건 다양한 10대들의 이야기를 담고자 했다. 실력은 다들 좋다. 그래서 10대들의 개성을 힙합으로 풀어보고자 했다. 구성적인 면에서도 무대 주제나 가사 주제에서 10대 이야기에 포커스를 주려고 했다"라며 "리얼리티 부분도 많이 늘었다. 누가누가 랩을 더 잘하나 그런데 집중하는게 아니라 10대들의 이야기를 표현하고 싶었다. 참가자들과 멘토들의 리얼리티로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요즘 10대들이 무슨 생각하고 사는지 고민이나 꿈, 모습을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고등래퍼'는 지난 시즌에서 몇명의 참가자들이 과거 이야기들이 휩싸이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이에 김홍범 국장은 "이런 일들을 방지하기 위해서 다양한 제도를 신설했다. 개인 사찰을 할 순 없기 때문에 3차까지 면담을 나누고 친권자와 대화도 나누었다"라며 "그리고 SNS에 올라오는 글들이 100% 사실은 아니다. 그러나 이런 일들조차 없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서 제작진은 "'고등래퍼'가 더 이상 '작은 쇼미'가 아닌 10대들만의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MC 넉살 역시 "10대들의 이야기가 궁금해서 출연하게 됐다", 그루비룸은 "참가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싶고, 우리 역시 이 프로그램을 하면서 많이 배우고 있다"라고 말했다.



멘토 중 홍일점인 치타는 여성 참가자들의 실력에 대해도 솔직한 마음을 이야기했다. 치타는 "일단 당연히 이번에도 프로그램이 잘될거 같아서 출연했다"라며 "실력이 뛰어나 여성 참가자들도 많다. 기대 이상이다. 각자의 매력이 많다. 성별 구분없이 다들 작업도 많이 하고 어우러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고등래퍼2'에는 지난 시즌의 4배인 약 8천여명의 참가자가 지원하며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했다. 그러나 그 중에서 단 32명만이 선발돼 함께한다. 제작진은 "선발 기준은 랩 실력은 기본적으로 갖춰있어야하고, 이야기가 있는 친구를 원했다. 이번에도 매 경연마다 주제가 설정돼 있다"라며 "32명으로 축약한 건 8부작인데 지난해에는 모두 보여주려고 하다보니 이야기를 많이 담지 못했다. 그래서 32명에 집중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멘토들은 자신의 팀에서 우승자가 나왔을 경우의 우승공약을 밝혔다. 행주와 보이비는 "해당 참가자의 다음 행보까지 우리가 도울 것", 그루비룸은 "하이어뮤직 대표 박재범 등과 함께 우리 스튜디오에서 무언가 해봤으면 좋겠다"라고 이야기했다.

더욱 화려해진 MC, 멘토진과 상향평준화된 참가자로 돌아온 '고등래퍼2'가 서바이벌 프로그램의 발목을 잡는 일반인 출연자 논란 없이 순항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3일 오후 11시 첫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김선우 기자 sunwoo61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