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0 22:18
연예

[포인트:컷] '대군' 윤시윤♥진세연, 설렘 폭발 '꽈당 포옹' 포착

기사입력 2018.02.23 08:23 / 기사수정 2018.02.23 08:24

김선우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TV조선 ‘대군-사랑을 그리다’ 윤시윤과 진세연이 로맨스의 시작을 알리는 ‘심장폭격 꽈당 포옹’을 나눈다.

윤시윤과 진세연은 오는 3월 3일 첫 방송 될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에서 각각 조선 사교계 최고 신랑감이자, 왕위 계승 서열 3위인 고귀한 신분에 절대미모를 자랑하는 인기남 은성대군 이휘 역을, 고운 자태와는 별개로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고 직접 나서서 해결을 보려는 ‘열혈 성정’을 지닌 성자현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 윤시윤과 진세연이 사랑채 앞마당에서 예기치 못한 포옹을 나누는 장면이 포착돼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극중 처소로 돌아가던 자현이 앞으로 넘어지려던 찰나 휘가 나타나 자현의 어깨를 받쳐주며 넘어지지 않게 보호해주는 장면. 휘는 몸종 끝단(문지인 분)과 얘기하며 걸어오던 자현이 자신을 발견하고 놀라 넘어지려하자 두 팔로 단단히 감싸 안고, 자현은 갑자기 자신의 집에 불쑥 나타난 휘를 보고 당황스러움을 내비친다.

특히 휘는 자현에게 자신이 일전에 저지른 무례함 대해 진심이 담긴 사과를 전하는 모습으로 자현의 마음을 움직이는 터. 휘가 무슨 일로 자현의 집에 찾아온 것인지, 자현에게 저지른 무례가 무엇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윤시윤과 진세연이 두근두근 ‘심장 폭격 꽈당 포옹’을 한 장면은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드라마 세트장에서 진행됐다. 두 사람은 문지인과 함께 소소한 담소를 나누고 장난을 치며 또래들다운 유쾌함을 자아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또한 윤시윤과 진세연은 대본을 보며 함께 대사를 맞춰보는가 하면, 더욱 실감나는 장면을 위해 연구하고 고민하는 모습을 보였다.

뿐만 아니라 윤시윤은 사뭇 유쾌한 분위기를 드리우다가도 금세 진지한 태도로 돌변, 진정성있는 눈빛과 말투로 자신이 무례하게 굴었던 행동을 쿨하게 인정하고 사과를 전하는 이휘 캐릭터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진세연은 왕족들의 안하 무인한 태도에 화를 내고 투덜거리는가 하면, 사과를 받고 한층 누그러진 자세를 취하는 등 다채로운 매력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제작진 측은 “윤시윤과 진세연이 보여주는 케미와 연기의 합이 기대 이상이라 놀라울 따름”이라며 “휘와 자현이 어떻게 만나서 사랑을 키워갈지 3월 3일 첫 방송을 통해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특별기획드라마 ‘대군-사랑을 그리다’는 동생을 죽여서라도 갖고 싶었던 사랑, 이 세상 아무도 다가올 수 없게 만들고 싶었던 그 여자를 둘러싼 두 남자의 뜨거웠던 욕망과 순정의 기록을 담은 핏빛 로맨스.

오는 3월 3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예인 E&M, 씨스토리



김선우 기자 sunwoo61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