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0:54
스포츠

[APBC] 선동열호, 다시 만난 일본에 결승전 0-7 패배 '준우승'

기사입력 2017.11.19 21:43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대한민국 국가대표팀이 일본의 벽을 또 한 번 넘지 못하고 2017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회를 마감했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9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7 APBC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0-7로 패했다. 지난 16일 일본과의 개막전에서 리드를 잡고도 9회 동점을 허용, 연장 10회 승부치기에서 끝내기로 7-8 패배를 당했던 한국은 다시 한 번 일본에게 고개를 떨궈야 했다. 한국은 3전1승2패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이날 선발 박세웅은 3이닝 3피안타 3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조기강판 되며 아쉽게 물러났다. 이어 심재민, 김명신, 김윤동, 김대현, 이민호, 구창모가 차례로 올라왔으나 총 6점을 실점했다. 반면 일본 선발 다구치 가즈토는 7이닝 동안 108구를 던져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 역투를 펼쳤다. 이어 이시자키 쓰요시, 야마사키 야스아키가 뒷문을 막았다.

0-0의 균형은 4회에 깨졌다. 4회 박세웅이 야마카와 호타카를 볼넷으로 내보냈고, 우에바야시 세이지의 희생번트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포수 한승택이 2루를 선택하며 주자와 타자가 모두 살았다. 이후 도노사키 슈타에게 적시타를 맞으면서 선취점을 내줬다.

박세웅이 내려간 뒤 심재민과 김명신이 추가 실점 없이 4회를 막았지만 5회 3점을 더 잃으며 점수가 벌어졌다. 김명신이 마쓰모토 고와 곤도 겐스케에게 연속 안타를 맞고 내려간 뒤 마운드에는 김윤동. 김윤동이 야마카와를 삼진으로 잡았지만 우에바야시에게 볼넷을 내주며 위기를 자초했고, 도노사키의 좌전안타에 마쓰모토가 홈을 밟았다. 

김성욱의 강한 어깨로 홈까지 쇄도한 2루 주자를 잡아내며 2사를 만들었으나 계속된 위기에서 김윤동이 니시카와에게 다시 한 번 장타를 허용, 우에바야시와 도노사키가 모두 들어와 점수는 0-4가 됐다.

분위기를 탄 일본은 한국 마운드를 계속해서 흔들었다. 6회 김대현이 마운드에 오른 상황, 마쓰모토의 볼넷과 곤도의 2루타로 만들어진 2사 1·3루 상황에서 야마카와에게 좌전안타를 맞으면서 두 점을 더 실점했다. 점수는 0-6. 7회에는 이민호가 니시카와에게 우월 홈런을 허용하며 0-7까지 점수 차가 커졌다.

9회초 일본은 마무리 야마사키를 투입했고 결국 한국의 득점 없이 일본의 승리, 그리고 대회 초대 우승으로 경기가 종료됐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