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2 01:57
연예

'슈돌' 누가 봐도 안현수 딸, '러블리' 제인이 왔어요(종합)

기사입력 2017.10.15 18:05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안현수의 딸 제인이가 아빠를 똑 닮은 외모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15일 방송된 KBS 2TV '해피선데이 -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안현수-우나리의 딸 제인이가 출연했다.

이날 제인이는 엄마 우나리의 손을 잡고 안현수가 출전하는 경기가 열리는 빙상장을 찾았다. 러시아 사람들은 제인이의 등장에 눈을 뗄 줄 몰랐다. 제인이는 당당한 파워 워킹으로 빙상장을 휘젓고 다니며 사랑을 한 몸에 받았다.
 
러시아 사람들이 제인이를 귀여워하는 이유는 제인이의 러블리함 덕분이었다. 제인이는 집안에 있는 카메라 VJ들을 보고 처음에는 쑥스러워하는가 싶더니 윙크를 해 보라는 안현수의 말에 윙크를 했다. 배를 내밀고 세상 깜찍한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제인이는 운동하는 안현수를 따라가서는 팔, 다리를 열심히 움직이며 활동적인 면모를 뽐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의 딸다운 몸놀림이었다.

제인이는 밥투정도 않아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입을 있는 힘껏 벌리며 밥을 먹는 모습은 사랑이의 먹방 같은 느낌을 선사했다.

마트에서도 제인이의 또 다른 매력들이 나왔다. 마트 바닥에 물을 흘린 제인이는 엄마, 아빠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애착 이불로 물을 닦았다. 안현수와 우나리는 그런 제인이가 익숙한 듯 웃음을 터트렸다.

우나리는 엄마와의 이별이 다가오는지도 모르고 해맑기만 한 제인이를 보고 "쟤 아무 것도 몰라"라고 했다. 제인이는 엄마가 안녕을 하는 데도 전혀 신경 안 쓴 채 쿨하게 발길을 돌리고 있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