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4 02:39
연예

'해투3' 딘딘, '대세'라 부를 수밖에 없는 이유

기사입력 2016.12.23 08:46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힙합 뮤지션 딘딘이 떠오르는 ‘예능 대세’다운 맹활약을 펼쳤다.

딘딘은 지난 2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서 이상민, 허지웅, 차오루, 솔비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해 재치 있는 입담을 뽐내며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예능 어벤져스’ 특집으로 꾸며진 이날 방송에서 딘딘은 초반부터 특유의 거침없는 발언과 센스 있는 예능감을 앞세워 존재감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흥미딘딘’이라는 본인의 2016년 키워드로 입을 뗀 딘딘은 ‘박명수 라인’이라는 MC들의 말에 “저는 사실 ‘유재석 라인’이나 마찬가지다. 어차피 명수 형은 유재석 선배님의 계열사”라고 순발력 있게 되받아쳤다. 

또 이특, 양세형, 조세호를 자신이 생각하는 차세대 예능 3대장이라고 밝힌 후 평론가 못지않은 날카로운 분석을 내놓는가 하면, 가상 수상 소감을 이상민의 주특기 크라잉 랩으로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3대장 중 양세형을 20년 뒤 1인자가 될 거라고 예언(?)하며 이 중 양세형 라인이 되고 싶다고 밝혀 향후 예능 프로그램에서 양세형과 만들어 낼지 모를 두 남자의 색다른 깐족 케미를 기대케 했다. 

딘딘의 영리한 촉을 더한 활약은 ‘백문이 불여일짤’ 코너에서도 계속됐다. 난이도 높았던 그림의 정답을 여러 차례가장 먼저 맞추면서 연속해서 반전을 선사한 그는 “제가 사실 아이큐가 높고 영특하다”며 짤 하나로 온갖 허세를 부려 끝까지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JTBC ‘힙합의 민족2’, MBC ‘무한도전’, tvN '동네의 사생활' 등 음악, 예능, 교양 프로그램을 넘나들며 맹활약중인 딘딘은 또 한 번 검증된 대세 예능감에 놀라운 촉으로 매력을 추가하며 다음 활약에 더욱 기대를 높였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전아람 기자 kindbell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