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8 03:15
연예

'태양의후예' 김지원, 눈물의 무전…구원커플의 앞날은

기사입력 2016.03.30 14:45 / 기사수정 2016.03.30 14:47


[엑스포츠뉴스=한인구 기자] '태양의 후예' 측이 김지원의 눈물 고인 무전 스틸 컷을 공개했다.

30일 방송을 앞두고 있는 KBS 2TV 수목드라마 '태양의 후예'가 M3 바이러스 확진 판정으로 안타까움을 자아냈던 윤명주(김지원 분)의 사진을 전했다. 무전 너머 서대영(진구)과 무슨 이야기를 주고받기에 늘 씩씩했던 명주의 눈에 눈물이 맺힌 걸까.

지난 9회분에서 아버지 윤중장(강신일)에게 서대영(진구)과의 연애를 허락받은 명주. 대영이 군복을 벗어야 한다는 조건이 걸려있었지만, 이를 모르는 명주는 세상을 다 가진 듯 기뻐했고 이들에게는 불타는 직진 로맨스만 남은 듯 보였다. 

결국 M3 바이러스에 양성반응을 보이며 감염 확정 판정을 받게 된 명주. 그리고 이 사실을 가장 먼저 알게 된 대영은 바이러스 따위는 무섭지 않다는 듯, 격리 조치된 수술실에 들어가 명주를 꼭 끌어안으며 가슴 절절한 로맨스를 선보였다. 힘들게 연애를 허락 받고 달달함을 막 뽐내려던 대영과 명주였기에, 빨간불이 켜진 이들의 로맨스는 보는 이들에게도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와 관련해 제작진은 "30일 방송되는 11회분에서는 M3 바이러스에 감염된 명주와 그녀의 회복을 돕기 위한 유시진(송중기), 강모연(송혜교), 대영의 고군분투가 펼쳐질 예정이다"며 "당돌함과 씩씩함으론 이길 자가 없던 명주가 과연 이 위기를 잘 이겨낼 수 있을지, 윤중장이라는 큰 산을 겨우 넘었더니 M3 바이러스라는 더 큰 장애물을 맞닥뜨린 구원커플(진구-김지원)의 운명은 어떻게 될 것인지,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in999@xportsnews.com / 사진 = '태양의 후예' ⓒ NEW

한인구 기자 in999@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