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15:36
연예

지드래곤 전화 연결 성공…김희선과 친분 자랑→새 앨범 발매 예고 (밥이나 한잔해) [종합]

기사입력 2024.07.11 21:2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지드래곤(GD)이 배우 김희선과 친분을 자랑했다.

11일 방송된 tvN '밥이나 한잔해'(이하 '밥한잔')에서는 김희선, 이수근, 이은지, 영훈이 지드래곤과 전화 통화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제작진은 "영훈 씨가 친구를 못 부르실 거 같아서 '밥한잔'에 계속 모시고 싶으셨던 분이 계셨는데 그분이 너무 바쁘셔서 모시지 못했다. 영훈이가 엄청 좋아할 거 같고 희선 언니랑 인연이 좀 있으신 분이어서 전화 연결을 준비해 봤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영훈은 지드래곤의 정체를 모른 채 전화를 걸었고, "저는 더보이즈 영훈이라고 한다. 옆에 김희선 선배님도 같이 계신다"라며 인사했다. 김희선은 목소리를 듣고 "자다가 일어나셨냐"라며 물었고, 지드래곤은 "자다가 일어났다"라며 인정했다.



이수근은 "목소리가 어디서 많이 듣긴 했는데"라며 궁금해했고, 지드래곤은 "제가 누구인지 모르는구나"라며 깨달았다. 김희선은 "안 알려주셨다"라며 덧붙였다.

지드래곤은 "저는 그냥 자는 사람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고, 이수근은 "자는 사람이면 슬리피냐. 나 알 거 같다. 근데 우리랑 통화를 해준다고?"라며 지드래곤의 정체를 눈치챘다.

김희선은 "지용이야?"라며 깜짝 놀랐고, 지드래곤은 "저다. 할머니 안녕하시냐"라며 반가움을 드러냈다. 김희선은 "내 손자여가지고. 연기한 게 아니라 데뷔 때 어려가지고 그냥"이라며 친분을 자랑했고, 지드래곤은 "누나랑은 진짜 오래됐다. 데뷔하기 전부터. 그때부터 너무 예뻐해 주시고 밥도 많이 사주시고 하셔서"라며 공감했다.

김희선은 "활동 (소식) 들은 거 같은데"라며 관심을 나타냈고, 지드래곤은 "이제 본업을 좀 해야 될 거 같아서"라며 새 앨범을 준비 중인 소식을 전했다.



영훈은 "나온다"라며 감격했고, 영훈과 이은지는 지드래곤의 노래를 불렀다. 지드래곤은 "낮인데 약주를 하신 거냐"라며 웃음을 터트렸다.

영훈은 "내가 이분이랑 목소리 들으면서 통화하다니"라며 신기해했고, 김희선은 "여기 후배 영훈이라고 더보이즈 영훈이라고 있는데 인사해라"라며 귀띔했다.

영훈은 "선배님 저는 더보이즈 영훈이라고 한다"라며 소개했고, 지드래곤은 "후배님 저는 지드래곤이다"라며 맞장구쳤다. 김희선은 "딱 지디를 보고 자란 세대네"라며 거들었고, 영훈은 "빅뱅 선배님들 엄청 좋아했다"라며 팬심을 고백했다.

김희선은 "만약에 시즌2 또 하면 그땐 나와라"라며 부탁했고, 지드래곤은 "저는 그냥 '한잔해'에 나가겠다"라며 밝혔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