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02:07
연예

"배변 주머니에 뽀뽀"…최준용, ♥아내 장애에도 재혼 결심 (금쪽상담소)[종합]

기사입력 2024.07.11 21:26 / 기사수정 2024.07.11 21:26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배우 최준용이 아내의 장애를 고백했다. 

11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에서 최준용은 이혼의 아픔을 딛고 한아름과의 만남부터 초고속 재혼까지의 근황을 전했다.

이날 35년차 배우 최준용과 아내 한아름이 등장했다. 최준용은 "결혼 2년 만에 이혼하고 15년 동안 싱글 생활을 했다. 15년 나이 차이 재혼 부부다. 6년째 행복한 생활 중이다" 라고 밝혔다. 

최준용은 "저희 아내는 대장 전체가 없다"라며 아내의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을 고백했다. 한아름은 "대장 용종이 3800개였다. 다급하게 대장을 다 들어내야 한다더라. 3개월 뒤에 복원 수술하기로 했는데 소장이 기형적으로 짧아서 항문에 안 닿는다고 하더라. 장루 장애를 얻게 된거다"라고 말했다. 

최준용은 "체하거나 변비가 생기면 장루 환자들은 병원을 가야 된다. 음식물이 막혀 안 나오면 병원에 가야 한다"라며 아내가 체하면 코에 호스를 넣어 거꾸로 배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 내가 아내보다 먼저 죽을텐데 내가 죽으면 배변 주머니는 누가 처리를 해줄 것 인가 걱정된다. 한날 한시에 죽으면 좋을텐데"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한아름에게 한 번의 위기가 찾아왔다고. 최준용은 "절제하면 생명이 위험해질 수 있다는 말 들으니까 미치겠더라. '내 대장 떼줄게 이걸로 라도 살으라고'라고 말했었다"라고 말했다. 

이후 한아름은 위급한 상황 넘기고 건강해졌고, 한아름은 후배 집들이 화장실에서 터진 장루를 고백했다. 페트병으로 응급처치를 한 후 최준용은 그날 이후로 걱정이 늘었다고 말했다. 

최준용은 "밀가루를 못 먹게 하는게 혹시나 소화 안 될까봐. 섭취 금지 음식 리스트를 봤는데 먹을 게 없다. 무조건 소화가 쉽게 갈아 마시는 방법으로 섭취해야 한다더라. 그러니까 내가 걱정이 안 되겠냐"라며 걱정이 많은 이유를 설명헀다. 

이에 오은영은 "명백하게 걱정해야 할 이유가 있긴 하다. 불안이 화가 되지 않게 아내를 지키는 방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재혼을 결심하게 된 계기는로 한아름은 "배변 주머니를 황금똥만 싸라고 황금이라고 지었다. 최준용이 배변 주머니에 네가 황금이구나? 하고 뽀뽀를 하더라. 배변 주머니에 편견이 없는 사람이 이 사람 말고 또 있을까 이런 생각을 했다"라고 전했다. 

최준용은 "의학 드라마를 많이 하다 보니까 장루 주머니에 대한 거부감이 없었다. 저를 만나기 전까지 이 힘든 걸 어떻게 혼자 견뎌냈을까 하는 마음이 들더라"라고 감동적인 말을 건넸다. 

사진 = 채널A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