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04:48
연예

정영주 "변우석 이상형=김혜윤, 촬영 중 서로 진짜 좋아한 듯" (라스)[종합]

기사입력 2024.07.11 10:50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정영주가 김혜윤, 변우석의 열애설에 입을 열었다. 

10일 방송된 MBC '라디오 스타'에서는 배우 선우용여, 정영주, 셰프 정지선, 댄서 허니제이가 게스트로 출연해 '대모랜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정영주가 배우 김혜윤, 변우석을 언급했다. 

이날 정영주는 "'선재 업고 튀어'(이하 '선업튀') 덕분에 난리가 났다. 방송 3일째부터 제 친구들 사이에서 난리가 났다. '선재 사인 받아줘', '같이 찍은 사진좀 올려줘'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제 아들과 식당을 가도 동남아 팬분들이 아는 척 하며 한국어로 '솔이 엄마'라고 하신다"라며 글로벌한 인기를 입증했다. 

또 "사실 '선업튀'가 2회 때까지 시청률이 안 나와서 배우들 단체 채팅방에서 '이거 어떻게 해야하냐. 우리 플래시몹이라도 할까? 아니면 저희 집에 모여서 밥먹는 거 라방하자'라고 대책을 세우기도 했었다. 근데 갑자기 SNS가 난리가 나더라"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정영주는 김혜윤과 변우석의 열애설에 입을 열기도.

정영주는 "초반에 감정 연기를 하는데 변우석 배우가 울고 또 한 번 더 울어야 하니까 너무 힘들어 하더라. 감정 연기를 위한 시간을 줬는데 본인이 감정을 아무리 끌어 올려도 안 되는 모양이더라. 두고 가려니까 안쓰러워 '괜찮다, 괜찮다' 위로해주고 전 퇴근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초반에는 감정연기 때문에 고민하더니 그 다음부터는 솔이와 꽁냥꽁냥하는 장면에서 로맨틱한 눈빛으로 봐야하는데 본인이 쑥스러운지 고민하고 혼돈하더라. 그래서 제가 '뭘 그래. 그냥 정말 좋아하면 되지'라고 했더니 '정말 좋아해요?'라고 묻더라. '정말 좋아해봐'라고 툭 던졌다"라며 변우석에게 실제 연인처럼 몰입하도록 조언했음을 밝혔다. 

또 "그랬더니 '그럴까요?' 하더니, 말도 안 했는데 서로 좋아하는 얼굴 나오던데 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녀는 "마침 또 맞아 떨어졌던 게 변우석 배우가 인터뷰를 했는데 본인의 이상형이 작고 아담하고 현명하고 지혜로운 여성이라더라. 너무 혜윤이랑 똑 떨어지는 거다. 그래서 제가 그냥 '야 그냥 둘이 사귀어'라고 말했다"라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정영주는 "솔이랑 선재가 그 순간만큼은 정말 좋아한 것 같다. 솔이 선재 둘이 정말 서로 아끼고 그랬다"라고 말해 설렘을 유발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방송 캡처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