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5 05:42
연예

"사랑과 전쟁 is Back"…'굿파트너' 장나라X남지현 들려주는 '이혼史'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4.07.10 15:10 / 기사수정 2024.07.10 16:45



(엑스포츠뉴스 목동, 조혜진 기자) 상극의 '굿파트너', 장나라와 남지현이 다양한 '이혼 이야기'로 공감대 자극에 나선다.

SBS 새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제작발표회가 1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홀에서 진행됐다. 자리에는 김가람 감독을 비롯해 배우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여러 이야기를 나눴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 분)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다. 

특히 최유나 이혼전문변호사가 직접 집필한 작품이라는 점에서 궁금증을 모은다. 인생 계획에 없던 뜻하지 않은 이별을 마주한 사람들, 가정을 해체하는 순간에 벌어지는 빅딜과 딜레마를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담아낼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김가람 감독은 "대본 보고 '사랑과 전쟁'이 돌아왔구나 했다"라며 "맵고 쓰고 안 겪었으면 좋겠는 이야기들이지만 자극적이네, 도파민 나오네 이러고 끝나면 안 된다. 이혼 권장 드라마는 절대 아니다. 그 부분을 잘 담아내려 했다"고 밝혔다.




'상극' 변호사의 다이내믹한 '단짠' 워맨스도 기대 포인트다. 극 중 장나라는 직설적이고 까칠한 효율주의 '베테랑' 스타변호사 차은경을, 남지현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사회초년생 '열혈' 신입변호사 한유리를 맡았다. 달라도 너무 다른 두 사람이지만, 승소와 더불어 의뢰인이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게 하는 목표는 같다. 두 변호사의 각기 다른 시선을 통해 다양한 해석, 생각의 여지를 남기는 것도 또 다른 재미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또한 티격태격 앙숙에서 서로의 성장 자극제가 되는 '굿파트너'로 성장하는 과정도 기대를 모은다.

차별화된 '여여케미'에 대해 장나라는 "둘의 합이 매력적인 드라마다. 그래서 특별히 준비하고 연기 같이 처음 맞춰볼 때부터 그런 부분 신경을 많이 썼다"고 이야기했다.

남지현은 "캐릭터 간 케미는 보시는 분들이 느껴주셔야 제대로 살 수가 있다. 촬영할 땐 재밌게 찍었다"며 "입장이 다르다. 은경이는 베테랑이고 저는 신입이라 한 가지 사건을 두고 서로 다른 입장 차를 보인다. 어떨 때는 누가 지기도 하고, 어떤 사람이 틀려보여도 맞기도 한다. 초반엔 많이 부딪히다가 서로에게 스며드는 과정 보시면 재밌을 것"이라고 짚었다.

차은경, 한유리를 중심으로 다양하게 얽히는 관계성도 재미를 더한다. 김준한은 차은경의 믿음직한 후배이자, 법무법인 대정 이혼 2팀의 파트너변호사 정우진으로 변신한다. 김준한은 장나라와의 선후배 케미를 뽐낼 예정이다. 표지훈은 '워킹 러브 밸런스'를 외치는 낙천주의 변호사 전은호로 분해 활기를 더한다. 이혼팀의 잦은 신입 이탈을 막기 위해 한유리 전담 마커로 활약한다.

끝으로 김 감독은 "보면서 '너무 과한 거 아니야' 할 수도 있지만, 사는 게 그렇더라. 이렇게 사랑을, 인생을 이야기할 수 있구나 했다"며 "또 배우 분들이 진짜 같이 연기해 주시니까 진짜 이야기가 되더라. 한 번쯤 누군가와 함께 인생에 대해 이야기해 볼 기회가 될 수 있는 드라마다. 많이 봐 달라"는 진심 어린 말로 당부했다.

한편, '굿파트너'는 오는 1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박지영 기자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