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5 06:17
연예

크리스틴 스튜어트 '러브 라이즈 블리딩', 롯데시네마 단독 개봉

기사입력 2024.07.08 10:17 / 기사수정 2024.07.08 10:17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영화 '러브 라이즈 블리딩'(감독 로즈 글래스)이 롯데시네마에서 국내 단독 상영한다.

오는 10일 개봉을 앞둔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0.001초 만에 서로에게 빠져든 루(크리스틴 스튜어트 분)와 잭키(케이티 오브라이언)가 상상도 못 할 살인을 저지르며 펼쳐지는 슈퍼 범죄 로맨스.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글로벌 아이콘이자 슈퍼스타 크리스틴 스튜어트와 할리우드의 새로운 얼굴로 떠오른 케이티 오브라이언의 캐스팅으로 수많은 화제를 모았다. 

또한 메인 빌런 랭스턴 역에는 배우경력 40년 차의 할리우드 대표 연기파 배우 에드 해리스까지 가세해 명품 카리스마 연기로 작품의 무게 중심을 굳건히 잡았다. 



더불어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전세계에서 가장 핫한 웰메이드 제작사 A24와 '가여운 것들', '유전'의 제작진이 합류해 작품성을 끌어올린데 이어 압도적인 서스펜스와 광기를 담아낸 데뷔작 '세인트 모드'로 전 세계를 놀라게 한 MZ 세대 로즈 글래스 감독의 디테일한 연출에 의해 완성되었다. 

또한 1989년 미국을 배경으로 80년대 미국의 레트로한 비주얼을 트렌디하게 연출하였으며, 사운드트랙으로 '러빙 빈센트', 블랙 스완 박찬욱 감독 작 '스토커'의 클린트 맨셀 음악 감독이 참여하여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는 세련된 감상 포인트도 주목된다.

할리우드 세대교체를 알리는 뉴 MZ 로즈 글래스 감독은 작품의 퀴어 느와르와 사랑이라는 주제를 반항적이고 섬세한 시선으로 탐구하여 유니크한 무드와 스타일리시한 영상으로 담아내 로튼 토마토 신선도 지수 95%를 기록, 해외 유수 언론과 평단의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이에 힘입어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28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BIFAN) 개막작으로 선정되어 예매 오픈 19초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였으며, 영화 속에서 열연을 펼쳤던 데이지 역의 안나 바리시니코프가 전격 내한하여 GV 및 다양한 행사에 참석하는 등 국내 팬들과의 만남에도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한편 영화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각각의 유니크한 개성과 독보적인 아우라가 고스란히 느껴지는 럽X친 캐릭터 포스터 3종을 최초로 공개 했다.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에는 각기 다른 이유로 쫓고 쫓기는 추격전을 시작한 루와 잭키 그리고 랭스턴의 숨 막히는 긴장감으로 가득 찬 모습들이 담겨 호기심을 자극한다. 얼굴을 과감하게 잘라낸 구도부터 충격적인 비주얼과 색감까지 영화의 독보적인 스타일을 고스란히 담아내 파격적인 스토리를 기대케하는 가운데 역대급 빌런의 추격과 이에 맞서는 광기 어린 사랑의 끝없는 질주가 어디까지 계속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러브 라이즈 블리딩'은 오는 10일 롯데시네마에서 개봉한다.

사진=스튜디오 디에이치엘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