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6 05:47
연예

'최파타 하차' 최화정, SBS 향한 비난에 "잘린 것 아냐" 해명 (미우새)

기사입력 2024.07.07 21:36 / 기사수정 2024.07.07 21:36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최화정이 라디오 하차 심경을 전했다.

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방송인 최화정이 스페셜 MC로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최화정은 27년 간 진행한 라디오 '최화정의 파워타임' 하차 속사정을 밝혀 뭉클함을 자아냈다.

그런 가운데 최화정은 '최화정의 파워타임' 하차와 관련해 SBS에 사과의 마음을 전하기도. 

최화정은 "27년간 하던 라디오를 그만두다 보니, 잘 모르시는 분들이 'SBS에서 최화정을 잘랐다'는 식으로 SBS 욕을 많이 하시더라"고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이어 최화정은 "그만두기 한 3~4년 전부터 '잘 내려와야겠다' 생각을 했다"며 하차가 자신의 의사였음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친 동안이라고 해도 칠순까지 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 잘 내려오는 시기를 택했는데 개편 시즌인 5월에 하차 결정을 했다"고 덧붙이기도.

그런 가운데 최화정의 지난 라디오 영상이 자료화면으로 이어지자, 결국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신동엽은 "27년 동안 매일 하던 일에 대한 마지막 인사가 가늠이 안 된다"며 존경을 표했다.

라디오 하차 이후 달라진 점에 대해 최화정은 "처음에는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라디오를 안 하는 평일에 옛날에는 12시 전에 가야 하는데 지금은 그런 게 없다"며 헛헛한 마음을 고백했다.

사진=SBS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