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0:31
연예

박명수, 고생 시작…45도 태국서 솜땀 장사 "못 하겠는데" 한숨 (가브리엘)[종합]

기사입력 2024.07.06 09:07



(엑스포츠뉴스 장인영 기자) '마이 네임 이즈 가브리엘' 박명수가 45도 폭염 속에서 솜땀 장수로 전방위 활약했다. 

지난 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My name is 가브리엘' 3회에서는 태국 치앙마이와 아일랜드 더블린으로 향해 타인의 삶을 사는 박명수, 박보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솜땀 장수 우티로 변신한 박명수는 알바생 '쑤', 사촌 '씨'와 함께 본격 장사 준비에 돌입했다. 박명수는 시범을 보이는 쑤의 숙련된 재료 손질에 "그건 못하겠는데"라고 한숨을 쉬었고, 쑤는 "이거 안 하면 장사 못 한다. 직접 날 가르쳐 주지 않았냐"라고 응수했다.

솜땀의 주재료인 파파야 손질 역시 쉽지 않았다. 박명수는 묵묵히 자신을 지켜보던 씨에게 "뭐라도 하라"며 면박을 줬고, 그러자 씨는 보란 듯 현란한 손놀림으로 재료 손질에 나서 폭소를 안겼다. 말 많은 조련사 쑤, 말 없는 고수 씨의 극과 극 케미가 시청자들을 배꼽 잡게 만들었다. 



우티의 솜땀 가게는 오토바이에 달린 이동식이었다. 오토바이를 끌고 장사 스폿 '왓 프라싱' 사원 앞에 도착한 박명수에게는 또 다른 돌발 상황이 기다리고 있었다. '가브리엘' 사전 정보를 접하지 못한 우티 친구가 "우티 어디 갔어?"라고 묻기 시작한 것. 박명수가 자신이 우티라고 강조했지만, 그는 우티에게 연락해 보겠다고 했고 이에 당황한 박명수는 "전화하지 마"라고 다급히 외쳐 폭소를 안겼다. 아일랜드 박보검과는 사뭇 다른 주변인들의 반응도 시청자들의 도파민을 끌어올린 재미 포인트였다. 

45도까지 치솟은 찜통 더위 속 가게를 찾는 손님은 거의 없었다. 50그릇 판매가 목표인 박명수는 "저녁 밥값도 안 된다"라는 쑤의 이야기에 자극을 받아 직접 영업 활동까지 나섰다. 단골 손님의 등장과 함께 사람들의 발길도 이어지기 시작했지만, 일부 손님이 외상을 달고 떠나며 박명수를 불안하게 만들었다.

쑤는 "우티는 마음씨가 좋아 사람들을 믿었다"라고 달랬지만 박명수는 되려 "내가 마음씨가 좋으니까 쑤 월급도 깎겠다"고 폭탄 선언했다. 이에 쑤는 "이번 달 월급 많이 주시기로 하지 않았냐"라며 영혼의 티키타카를 보여 폭소를 안겼다. 

어렵게 10그릇을 판 박명수는 이후 쑤의 꿈에 대해 궁금해하며 한층 더 가까워진 모습으로 훈훈함을 안겼다. 이후 아내인 잼이 가게에 들러 "오늘 이렇게 저와 아이를 위해 열심히 일해줘서 너무 고맙다"라고 응원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을 따스함으로 물들였다. 



아일랜드 더블린에서는 루리 보검의 마지막 날이 밝았다. '램파츠' 합창단 단장 루리 보검은 성 패트릭 데이 버스킹을 앞두고 합창 단원들과 실제 공연처럼 리허설을 진행했고, 램파츠 로고가 담긴 슬로건까지 준비해 뜨거운 호응을 받았다. 무엇보다 모든 단원들의 이름을 기억하는 장면으로 감동을 안기기도. 박보검은 "이름을 기억하고 불러준다는 건 참 의미 있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연장 앞에 도착하자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단장 박보검에게는 낯선 우천 공연이 막을 올리자 관객들도 점점 모여들었다. 박보검은 첫 연습 때와 달리 여유 가득한 모습으로 단원들과 눈짓을 주고 받으며 공연을 즐겼다. 루리가 관객과 춤추기로 했던 'Moondance(문댄스)' 공연에서는 자연스럽게 현장의 호응을 유도한 뒤 댄스 실력을 선보였고, 연습 도중 눈물까지 보였던 솔로곡 'Falling Slowly(폴링 슬로우리)'도 완벽하게 열창했다. 

특히 기차에서 루리 보검과 인연을 맺었던 친구들이 버스킹 현장을 찾아 감동을 더하기도. 박보검은 흥이 차오르는 빠른 속도의 엔딩곡을 마지막으로 3일간 준비한 버스킹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연예인 박보검'이 아닌 자신을 모르는 관객들 앞에서 공연한 소감에 대해 박보검은 "완전히 다른 경험이었고, 덕분에 의미 있는 추억이 생겼다"고 전했다. 

첫 버스킹 후에는 회포를 푸는 뒤풀이 자리가 마련됐다. 박보검은 단원들을 향해 "언젠가는 (박보검으로) 더블린에 다시 오고 싶다. 그때 다시 램파츠 시켜줘"라고 말했다. 친구들의 깜짝 선물은 루리를 위해 준비한 노래였다. 박보검은 생각지 못한 이별 선물에 결국 눈물샘이 터져 버렸다. 또한 친구들은 슬로건에 "영원히 기억하겠다"고 적은 롤링 페이퍼와 한글 손편지 이벤트로 감동을 전하기도. 박보검은 지난 3일의 삶을 돌이켜보며 "사랑이 충만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에필로그에서는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던 실제 루리의 정체가 깜짝 공개되기도 했다. 박보검이 셰어하우스로 돌아가던 중 누군가가 "램파츠 공연 봤다"며 팬심을 전했고, 이때 스튜디오에서 자신의 영상을 보던 박보검은 "루리다!"라고 외쳤다. 박보검이 루리로 추측한 이 버스킹 관객은 '찐' 루리이자 3일 전 더블린 공항에서 처음 만났던 택배 직원으로 드러나 소름을 안겼다. 특히 시작과 결말에 루리가 등장하는 영화 같은 연출이 시청자들을 전율하게 만들었다. 

박보검이 떠나자 루리의 집에 불이 켜지는 장면 역시 제작진의 디테일한 연출력이 빛났던 순간으로 회자되고 있다. MC 다비치는 "우리 이렇게 탄탄한 프로였냐", "소름돋는다"라고 말했고, 데프콘은 "도파민이 없을 줄 알았는데 여기서 확 올라온다"고 박수를 보냈다. 박보검과 루리의 여운 넘치는 만남으로써, 박명수의 '우티찾기'를 비롯해 출연진의 '가브리엘' 찾기도 향후 또 하나의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한편 '마이 네임 이즈 가브리엘'은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사진=JTBC

장인영 기자 inzero6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