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5 07:01
스포츠

'2G 연속 블론' 오승환, 사령탑은 컨트롤 지적...하지만 보직 조정 없이 믿고 간다 [대구 현장]

기사입력 2024.07.03 17:42 / 기사수정 2024.07.03 18:20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이 지난 7월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6차전에서 9회초 등판해 1이닝 1실점으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이 지난 7월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6차전에서 9회초 등판해 1이닝 1실점으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엑스포츠뉴스 대구, 김지수 기자) 박진만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돌부처' 오승환을 향해 변함없는 신뢰를 보냈다. 최근 투구 내용이 좋지 못했던 건 사실이지만 마무리 보직 변경 계획은 전혀 없다는 점을 강조했다.  

박진만 감독은 3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리는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7차전에 앞서 "오승환이 전날 게임에서는 스트라이크 존 가운데로 몰리는 공이 많았다. 커맨드가 안 되면서 볼과 스트라이크의 차이가 컸다. 최근에 이런 부분들이 조금 있었다"라고 말했다.

삼성은 지난 2일 KIA에게 연장 10회 혈투 끝에 5-9로 졌다. 7회까지 4-1로 앞서가던 리드를 지키지 못하고 필승조가 무너진 게 뼈아팠다. 3연패에 빠지면서 선두 KIA와 격차가 3경기까지 벌어졌다. 

삼성은 4-1로 앞선 8회초 임창민이 나성범에게 2점 홈런을 허용, 스코어가 4-3으로 좁혀졌다. 9회초 마운드에 오른 마무리 오승환까지 선두타자 한준수에게 2루타를 내줬다.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이 지난 7월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6차전에서 9회초 등판해 1이닝 1실점으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이 지난 7월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6차전에서 9회초 등판해 1이닝 1실점으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오승환은 일단 박찬호를 2루 땅볼로 처리하고 아웃 카운트 한 개를 손에 넣었지만 2루 주자 한준수의 진루로 상황이 1사 3루로 악화됐다. 오승환은 서건창까지 스트레이트 볼넷으로 출루시키면서 1사 1·3루에 몰렸다.

오승환은 고비를 넘기지 못했다. 소크라테스 브리토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으면서 스코어는 4-4 동점이 됐다. 계속된 1사 1·2루에서 변우혁을 좌익수 뜬공, 최형우를 1루 땅볼로 처리하고 역전은 막아냈지만 블론 세이브로 아쉬움을 남겼다.

삼성은 9회말 선두타자 박병호의 2루타 출루로 잡은 끝내기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가 터지지 않았다. 결국 연장 승부로 접어들었고 오승환의 뒤를 이어 10회초 등판한 김재윤이 ⅓이닝 3피안타 1피홈런 4실점(3자책), 최채흥 ⅔이닝 2피안타 1실점으로 무너지면서 고개를 숙였다.

오승환의 경우 지난 28일 수원 KT 위즈전에서 ⅓이닝 2피안타 1볼넷 2실점에 이어 2경기 연속 블론 세이브로 전반기 막판 아쉬움을 남겼다. 시즌 24세이브로 현재 리그 구원 부문 1위를 달리고 있지만 최근 페이스가 주춤하다.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이 지난 7월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6차전에서 9회초 등판해 1이닝 1실점으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삼성 라이온즈 마무리 오승환이 지난 7월 2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24 신한 SOL Bank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6차전에서 9회초 등판해 1이닝 1실점으로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 DB


박진만 감독은 오는 4일 KIA와의 전반기 최종전은 물론 9일 NC 다이노스와의 후반기 첫 경기 때도 현재 불펜 필승조 보직에 대해서는 손을 대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진만 감독은 불펜 보직 조정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그럴 계획까지는 없다. 전반기는 오늘, 내일 2경기만 게임이 남아 있다"며 "이제 후반기 시작 전까지 재정비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부상 선수들도 후반기에는 복귀한다. 후반기 시작 전까지 며칠 쉬면서 안정을 취할 수 있기 때문에 아직까지는 (불펜 보직 변경)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DB  

김지수 기자 jiso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