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1 17:24
연예

신하균 "박스 들고 나왔다 들어가는 감사실 사람들, 궁금했다" (감사합니다)

기사입력 2024.07.03 14:34 / 기사수정 2024.07.03 14:34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배우 신하균이 '감사합니다'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tvN 새 토일드라마 '감사합니다'(극본 최민호, 연출 권영일 주상규) 제작발표회가 3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생중계됐다. 자리에는 권영일 감독을 비롯해 배우 신하균, 이정하, 진구, 조아람이 참석했다.

'감사합니다'는 횡령, 비리, 사건사고가 끊이지 않는 JU건설 감사팀을 배경으로 회사를 갉아먹는 쥐새끼들을 소탕하러 온 이성파 감사팀장 신차일(신하균 분)과 감성파 신입 구한수(이정하)의 본격 오피스 클린 활극.

신하균은 사람을 믿지 않는 냉철한 브레인 신차일 역을 맡았다. 작품을 고를 때의 기준을 '새로움'으로 꼽았던 신하균에게 이 작품은 어떤 새로움이 있었는지 묻자 "감사실 이야기가 드라마나 영화 같은 데에 보면 잠깐 박스 들고 나왔다가 들어가시지 않나. 궁금하기도 했고, 감사실 이야기를 처음 보여준다는 신선함도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신하균은 "제가 차디찬 얼음 같은 캐릭터도 처음이라 이런 것들이 새롭게 다가왔다"며 "전하고자 하는 이야기도 좋았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전했다.

한편, '감사합니다'는 오는 6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사진=tvN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