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5 05:40
연예

'돌풍' 김희애 "현실 정치 연상? 걱정 없어…이야깃거리 돼 감사" [엑's 인터뷰①]

기사입력 2024.07.04 07:50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배우 김희애가 실존 인물을 연상케 하는 '돌풍'의 설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소격동의 한 카페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돌풍'의 김희애 인터뷰가 진행됐다.

'돌풍'은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 시해를 결심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 사이의 대결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김희애는 세상을 바꾸고 싶어 정치를 시작했지만, 권력의 유혹 앞에 무너져 결국 대통령과 함께 부패의 고리 속으로 걸어 들어간 정수진 역을 맡았다.

그는 공개 전부터 '돌풍'을 세 번이나 봤다고 밝히며 "사실 제가 나온 걸 잘 안 본다. 이 작품은 대사도 굉장히 어려웠고 속도감도 빨라서 그렇게 대본을 많이 봤는데도 불구하고 볼 때마다 너무 새롭더라. 그래서 세 번이나 보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작품 참여 이유에 대해 "대본이 너무 재밌었다"며 "박경수 작가님의 오래전부터 팬이었다"고 대본을 꼽기도 했다.



김희애는 최근 공개된 '퀸메이커', '데드맨' 뿐만 아니라 '내 남자의 여자' 등 대사량이 많은 역할을 주로 맡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처음에는 대사도 못 읽겠더라"라며 많은 대사량에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연기고 뭐고 발음을 정확하게 하자고 했다. 일상 언어는 뉘앙스만 전달하면 되지만 법률 용어는 뉘앙스보다 단어가 중요한 것 같아서 첫 번째도, 두 번째도 대사 전달을 잘하자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다소 실존 인물을 연상시킬 수 있는 소재나 설정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예상을 했다"라며 "현실이 너무 다이나믹하게 돌아가서 실존 인물을 연상해 보실 수 있다. 하지만 현실의 모든 요소를 믹스해서 새로운 극으로 만든 거다"라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인식을 만들었기 때문에 걱정은 전혀 없었다. 오히려 사람들에게 이야깃거리가 되는 게 감사하다. 조용하면 끔찍하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정치는 음식의 한 재료일 뿐이다. 논란이나 끔찍한 신념이나 타락한 신념이 녹아든 이야기 일 뿐"이라고 정리했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사진=넷플릭스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