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18:18
연예

'이혼' 최동석·박지윤, 속내 밝혔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24 06:30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아나운서 출신 최동석과 박지윤이 14년 만에 파경을 맞은 가운데, 이들 모두 각자의 방식으로 속내를 드러내고 있다.

23일 박지윤은 자신의 채널을 통해 장문의 심경 글을 게재했다.

박지윤은 "온 마을이 아이 키운다는 거 공감하고 돌쟁이 아가도 유치원생도 아니어서 길지 않은 시간은 자기들끼리도 제법 잘 지내지만, 자주 만날 수 없는 외가 식구들과 찐하게 따뜻하게 보냈을 시간들에 코끝이 찡하기도 하고…"라고 전했다.

이어 "항상 출장길에 오르면 아이는 누가 보냐 애들이 불쌍하다는…. 유독 엄마에게만 짐 지워지는 이야기들을 적지 않게 들어온 나로서는 해야 할 일을 하면서도 늘 가슴 한구석이 무겁고 시리고 아팠더랬지…"라며 워킹맘의 고충을 털어놨다.

또한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해 못 할 다른 사람들의 사고를 탓하고만 있을 수 없는 게 현실이니까 주어진 현실 안에서 난 최선을 다하며 아등바등 살아왔고 내가 도움받은 만큼 또 베풀고 살아야지 …다짐하는"이라며 "어느덧 출장 마지막 날 할미 손길에 강제 뽀송해진 또또도 다인이도 이안이도 다 보고 싶다. 하지만 일단 여기에 집중할게?"라고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아이들이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진이 담겼다. 또한 친정 부모님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사진도 게재했다.

최근 전 배우자인 최동석 또한 방송 복귀를 예고하며 이혼 심경을 전했던 터라 더욱 이목을 모았다. 오는 7월 첫 방송 예정인 TV조선 '이제 혼자산다'로 방송에 복귀하는 최동석. 지난 20일에는 소속사 스토리앤플러스와 전속계약 소식도 전하며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본격적인 방송 복귀에 최동석은 "며칠 전까지만 해도 방송을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하기도 했었는데 어려운 일을 겪으면서 많은 분들이 위로해 주셔서 감사했다. 그리고 방송에서 다시 보고 싶다는 응원의 말씀들이 닫힌 제 마음의 문을 열어준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새롭게 관찰 예능에도 도전한다. 극 I인 제가 잘 해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 따뜻한 시선으로 봐주시면 감사하겠다. 앞으로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부족하지만 많이 격려해달라"고 덧붙였다.

'이제 혼자다'는 다시 혼자가 된 사람들의 삶을 간솔하게 담아낸 리얼 관찰 예능, 혼자가 된 이유나 과정이 아닌, 새로운 출발선에 서서 세상에 적응하고 재도약을 준비하는 여정을 보여줌으로써 그들의 삶을 조명할 예정이다.




공개된 티저 영상에서는 출연진들이 이혼에 대해 털어놓는 모습이 담겼다. 조윤희는 "이혼하기 전에 잠을 잘 못잤다. 그렇게 악몽을 꿨다. 맨날 악몽 꾸다가"라며 속내를 고백, 전노민은 "우리 가정도 잘 못지키는데 남의 가정까지 .배밖에 더 아프겠니"라고 말했고, 이윤진은 "날 두번 죽이는거야. 엄마는 그런 사람도 없잖아"라며 이혼과 관련해 이야기를 털어놨다.

최동석 또한 관련 심경을 전하며 아무 말 없이 눈물을 쏟아냈다. 

박지윤, 최동석 모두 각자의 방식으로, 솔직한 심경을 내비치며 이혼 후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일상을 전하고 있다. 

한편 KBS 동기 박지윤과 최동석은 지난 2009년 결혼해 슬하에 1남 1녀를 뒀다. 지난해 10월 결혼 14년 만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제출하며 파경을 맞았다. 이어 양육권을 두고 갈등 중인 상황이 알려지기도 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지윤, 최동석, TV조선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